국제

YTN

中 '헝다' 2대 주주 "보유 지분 전량 매각해 손 떼겠다"

강성웅 입력 2021. 09. 23. 20:39

기사 도구 모음

채무 불이행 위기를 맞고 있는 중국의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의 2대 주주가 보유 주식 전량을 팔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차이니스 이스테이츠 홀딩스'라는 '헝다'의 2대 주주 회사가 이 같은 계획을 홍콩 증권거래소에 보고했다고 전했습니다.

파산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상황에서 2대 주주가 지분 전량 매각을 선언함으로써 부동산 회사 '헝다'는 문제 해결에 더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채무 불이행 위기를 맞고 있는 중국의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의 2대 주주가 보유 주식 전량을 팔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차이니스 이스테이츠 홀딩스'라는 '헝다'의 2대 주주 회사가 이 같은 계획을 홍콩 증권거래소에 보고했다고 전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또 이 회사가 '헝다' 그룹의 최근 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아울러 '차이니스 이스테이츠 홀딩스'는 이미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1일 사이에 '헝다' 주식 1억891만 주를 팔았으며, 나머지 지분 5.66%도 판매를 위임해 놓은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파산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상황에서 2대 주주가 지분 전량 매각을 선언함으로써 부동산 회사 '헝다'는 문제 해결에 더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YTN 강성웅 (swkang@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