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헝다' 위기 속 홍콩 증시는 상승..'헝다' 주가 한때 32% 폭등

강성웅 입력 2021. 09. 23. 20:39

기사 도구 모음

중국의 부동산 업체 '헝다'의 채무 불이행 위기 속에서 홍콩과 상하이 그리고 선전 주식시장이 모두 상승했습니다.

홍콩 증권거래소의 항셍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9% 올랐습니다.

중국 본토의 양대 지수인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는 각각 0.38%와 0.77%가 상승했습니다.

특히 홍콩 주식 시장에 상장된 '헝다' 주식도 17.62% 올랐으며, 장중 한때 32%까지 폭등하기도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의 부동산 업체 '헝다'의 채무 불이행 위기 속에서 홍콩과 상하이 그리고 선전 주식시장이 모두 상승했습니다.

홍콩 증권거래소의 항셍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9% 올랐습니다.

중국 본토의 양대 지수인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는 각각 0.38%와 0.77%가 상승했습니다.

특히 홍콩 주식 시장에 상장된 '헝다' 주식도 17.62% 올랐으며, 장중 한때 32%까지 폭등하기도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습니다.

YTN 강성웅 (swkang@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