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유승민 "洪, 진짜 배신자" vs 홍준표 "참 어이없는 짓"

신진환 입력 2021. 09. 23. 20:50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후보와 유승민 후보가 23일 진행된 대선 경선 2차 방송토론회에서 이른바 '배신자 프레임'을 두고 거친 설전을 벌였다.

홍 후보는 "배신자 프레임을 계속 안고 나가겠다는 건가"라고 재차 묻자, 유 후보는 "홍 후보가 진정한 배신자다. 그렇게 말을 바꾸는 게 그게 소신인가"라면서 "제가 배신자면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은 충신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왼쪽) 후보와 유승민 후보가 23일 진행된 대선 경선 2차 방송토론회에서 '배신자 프레임'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국회사진취재단

洪-劉, 2차 토론회서 '배신자 프레임' 설전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후보와 유승민 후보가 23일 진행된 대선 경선 2차 방송토론회에서 이른바 '배신자 프레임'을 두고 거친 설전을 벌였다.

포문은 홍 후보가 열었다. 그는 지난 19일 유 후보가 경북 구미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했다가 보수단체 회원 등으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은 것을 거론하며 "배신자 프레임을 어떻게 풀어나갈 것인가"라고 물었다.

유 후보는 "홍 후보가 걱정해주니 고맙다"면서도 "저는 이제까지 정치하면서 박근혜 탄핵 이런 문제에 대해 한 번도 홍 후보와 같이 여러 번 말을 바꾸지 않았다. 일관되게 탄핵은 양심과 소신에 따라 정당했다고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이어 "다만, 보수가 그(탄핵) 이후 분열된 데 대해선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렸다"면서 "홍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을 유리할 때는 이용했다가 불리할 때는 그냥 뱉어버리는 그런 식으로 여러 번 말을 바꾼 것에 대해서 정말 정치인이 어떻게 저러실 수 있나 싶다"고 비판했다.

홍 후보는 "배신자 프레임을 계속 안고 나가겠다는 건가"라고 재차 묻자, 유 후보는 "홍 후보가 진정한 배신자다. 그렇게 말을 바꾸는 게 그게 소신인가"라면서 "제가 배신자면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은 충신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후보는 "저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 갔을 때 대환영을 받았다"고 반격했다. 자신을 향한 대구·경북 민심은 유 전 의원과 다르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유 후보도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거기 오신 분들이 참 이상한 사람들"이라며 "정상적이고 일반적인 시민이 아니고 조원진 대표가 하는 우리공화당 사람들이 전국에서 몰려든 것"이라고 되받아쳤다.

그러면서 "저는 그분들이 아무리 길을 막아도 제가 정치하기 전부터 박정희 대통령을 존경했기 때문에 꿋꿋하게 가서 참배도 하고 방명록도 쓰고 돌아왔다"며 "그분들한테 환영받은 걸 자랑이라고 말할 수 없다"고 응수했다.

홍 후보는 "저는 한 번도 말을 바꾼 적 없다"며 "이젠 할 게 없으니 그 프레임 한번 씌워보려고 하는건데 그건 참 어이없는 짓"이라고 지적했다.

shincombi@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