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향신문

인플레 가능성에..물가안정 목표 2% 사수도 쉽잖다

안광호 기자 입력 2021. 09. 23. 20:57 수정 2021. 09. 23. 23:0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농축산물·유가 등 줄줄이 상승세 속 내년까지 이어질 전망
정부 “전기료 인상 영향 제한적” 전망에도 물가 상승 압박

다음달부터 전기요금이 kWh당 3원 인상됨에 따라 물가상승 압력이 높아지고 서민경제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우려된다. 국제 유가와 농축수산물 가격이 상승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필수재인 전기요금이 오르면 관련 제품과 서비스 전반의 비용이 동반 상승하기 때문이다. 정부는 전체 물가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라고 보지만, 현 추세라면 올해 물가안정 목표치(2%) 사수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23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이번 인상에 따라 전기요금 수준은 지난해와 같아졌지만 최근 물가 흐름을 감안할 경우 인플레이션(지속적 물가 상승) 가능성은 높아졌다.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1년 전에 비해 2.6% 오르는 등 지난 4월부터 5개월 연속으로 한국은행의 물가관리 목표인 2%를 넘어서고 있다. 물가 체감도가 높은 농축수산물 가격은 1년 전에 비해 7.8% 올라 고점을 형성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계란은 54.6% 뛰어올라 8개월 연속으로 두 자릿수 상승률을 나타내고 있다. 국제 유가도 오름세가 지속되는 중이다. 한국이 많이 수입하는 두바이유는 올 초 배럴당 평균 60달러대 초반에서 6~8월 70달러 안팎으로 뛰어올랐다. 이에 따라 지난달 경유(23.5%), 휘발유(20.8%) 등 석유류가 21.6% 상승했다. 외식물가(2.8%)를 비롯한 개인서비스 가격도 2.7% 올랐다.

이 같은 물가 오름세는 올해는 물론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개발은행(ADB)은 22일 ‘2021년 아시아 역내 경제전망 수정’ 발표에서 한국의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기존(7월) 1.8%에서 2.0%로 0.2%포인트 올렸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도 앞서 21일 발표한 ‘중간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한국의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기존보다 0.4%포인트 높인 2.2%로 제시했다. 내년 전망치도 기존보다 0.4%포인트 올린 1.8%로 조정했다.

뛰는 물가의 고삐를 죄는 것도 녹록지 않다. 기재부는 앞서 지난 6월 말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연간 물가상승률을 1.8%로 전망했으나, 한은은 지난달 말 발표한 수정 경제전망에서 기존 1.8%에서 2.1%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기재부 관계자는 “전기요금이 물가 등락에서 차지하는 가중치와 이번 상승률 등을 고려했을 때 이번 인상이 연간 물가상승률에 미치는 영향은 0.0075%포인트 수준에 그친다”면서도 “가계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에 전기요금과 마찬가지로 인상 요인이 큰 가스요금은 동결 조치했으며, 내년 물가 흐름에 따라 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광호 기자 ahn7874@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