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TV

연휴 이후 감염 확산 우려..직장인 몰린 검사소

김예림 입력 2021. 09. 23. 20:5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리뷰]

[앵커]

연휴가 끝난 첫날, 서울 여의도 검사소는 검사를 받으러 온 직장인들로 북적였는데요.

연휴 동안 이동량이 늘어나 감염 확산 우려가 큰 만큼 방역당국은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김예림 기자입니다.

[기자]

직장가 한가운데에 있는 임시선별검사소.

문을 열기 전부터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하나둘씩 찾아왔습니다.

연휴가 끝나고 검사량이 부쩍 늘어 의료진들도 분주한 모습입니다.

<박신영 / 간호사> "평소에는 1시간에 100명 정도 왔는데 오늘(23일)은 1시간 동안 260명 정도 검사했습니다."

직장에서도 검사를 받고 오라고 적극 권유하고 있습니다.

<노용래 / 서울 마포구> "연휴가 길다 보니까 고향 방문하시는 분들도 많아서 접촉자가 있을 수도 있어서 회사에서 검사받으라고…"

<임규현 / 인천 미추홀구> "업무 중에도 시간이 나면 검사를 받을 수 있게끔 회사에서도 편의를 봐주는 편이죠."

지금은 정오를 막 지난 시간인데요.

점심을 먹기 전 시간을 쪼개 검사를 받으러 온 직장인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연휴 기간 이동량이 늘면서 비교적 안정적이었던 비수도권의 감염세도 악화될 가능성이 있는 상황.

실제로 지난주 휴대전화 이동량은 전주보다 5.4%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방역 당국은 발열이나 기침 등 조금이라도 이상 증상이 있다면 선별진료소를 찾아달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예림입니다. (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