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TV

전면등교 차질 우려..추석 여파 확산세 '촉각'

방준혁 입력 2021. 09. 23. 21:0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리뷰]

[앵커]

추석 연휴가 끝나고 전국 학교에서 등교 수업이 재개됐습니다.

연휴 기간 대규모 인구 이동에 따른 여파가 다음 주부터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교육 당국은 학내 코로나19 유입 가능성에 촉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방준혁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강서구의 한 중학교.

추석 연휴 기간 학생 확진자가 나오면서 모든 학년 수업이 원격으로 전환됐습니다.

확진 학생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중부시장을 방문한 가족이 먼저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밖에도 곳곳에서 학생 확진자가 속출하며 등교 수업이 차질을 빚었습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 "(연휴 기간) 일평균 30명에서 40명 사이 정도로 (학생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평소 휴일 대비) 10% 이상 늘어난 것 같아요."

이처럼 추석 연휴에도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최근 일주일 동안 전국에서 1천 명 이상의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하루 평균 149명꼴인데, 문제는 이제부터입니다.

방역 당국은 추석 연휴 대규모 이동에 따른 여파가 다음 주부터 본격화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강도태 / 보건복지부 2차관> "추석 연휴 이동으로 인해서 수도권 유행이 비수도권으로 확산될 위험성도 있다, 이렇게 보여지기 때문에…"

지역사회 감염이 학교 안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커진 상황에서 교육당국은 선제 검사를 늘리는 등 학교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여기에 방역 당국과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 논의를 이어가면서, 2학기 전면 등교를 차질없이 추진해나가겠단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방준혁입니다. (b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