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TV

홍남기 "미래차 등 BIG3 규제개선, 민간투자 활성화에 미흡"

조현석 입력 2021. 09. 23. 21:29

기사 도구 모음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미래차·바이오헬스·시스템반도체 등 BIG3 분야 규제 개선이 민간투자 활성화를 유도하기엔 아직 미흡하다고 공개적으로 지적했다.

홍 부총리는 "BIG3 산업 지원 결과 수소차 점유율 세계 1위, 반도체 기업 매출 1위 회복, 바이오헬스 10대 수출품목 진입 등 성과가 하나하나 가시화되고 있다"면서 "그러나 BIG3 분야 지원과제 463건 중 육성 지원이 전체의 50.1%를 차지하는 반면 규제 혁파는 전체의 12.5%에 불과했다. 민간투자 활성화 유도에는 아직 미흡하다"고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조현석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미래차·바이오헬스·시스템반도체 등 BIG3 분야 규제 개선이 민간투자 활성화를 유도하기엔 아직 미흡하다고 공개적으로 지적했다.

홍 부총리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 관계장관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BIG3 산업 지원 결과 수소차 점유율 세계 1위, 반도체 기업 매출 1위 회복, 바이오헬스 10대 수출품목 진입 등 성과가 하나하나 가시화되고 있다"면서 "그러나 BIG3 분야 지원과제 463건 중 육성 지원이 전체의 50.1%를 차지하는 반면 규제 혁파는 전체의 12.5%에 불과했다. 민간투자 활성화 유도에는 아직 미흡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장에서는 인력 부족과 송전선 설치, 불합리한 규제 등 애로가 여전히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