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3박5일 방미 일정 마친 文대통령, 방역·민생경제 현안 산적

이정현 입력 2021. 09. 23. 22:18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3박5일간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한미정상회담은 불발됐으나 영국과 베트남 등 정상과 만남에서 백신 협력을 약속하는 등 백신외교에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다.

문 대통령은 뉴욕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통해 100만 명분의 화이자 백신 교환을, 한미 백신협력 협약 체결식을 통해 미국의 5250만 달러(한화 약 621억 원) 규모의 국내 백신 생산시설 투자 계획을 이끌어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3일 3박5일 방미 일정 마치고 귀국
'백신허브' 성과 거뒀으나 남북관계 개선은 안갯속
文 "남북미중 모여 전쟁 종료하자".. 北 묵묵부답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3박5일간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한미정상회담은 불발됐으나 영국과 베트남 등 정상과 만남에서 백신 협력을 약속하는 등 백신외교에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다. 하지만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꺼낸 종전선언의 실효성에 의문부호가 남은데다 방역과 민생경제 회복 등 만만찮은 과제가 남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각) 미국 히캄 공군기지 19번 격납고에서 열린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에서 공군1호기로 봉송되는 유해를 향해 경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에서 귀국행 비행기에 오르기 전 “유엔 총회에서 높아진 대한민국의 국격과 무거워진 책임을 동시에 느꼈다”고 밝혔다. “심기일전하겠다”는 말로 산적한 대내문제 해결 의지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글로벌 허브로의 가시적 성과가 있었다”며 ‘백신 외교’ 성공을 전면에 내세웠다. 문 대통령은 뉴욕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통해 100만 명분의 화이자 백신 교환을, 한미 백신협력 협약 체결식을 통해 미국의 5250만 달러(한화 약 621억 원) 규모의 국내 백신 생산시설 투자 계획을 이끌어냈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는 100만 회분 이상의 백신 무상지원을 약속하며 백신 글로벌 생산 허브 구상에 따른 약속을 이행했다.

그룹 방탄소년단을 미래문화특사로 임명해 동행케 한 것도 화제를 모았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장을 무대 삼아 ‘퍼미션 투 댄스’를 노래한 것은 역사적 사건이었으며 우리의 새로운 위상을 확인하는 계기”라 추켜세웠다.

하와이 호놀룰루의 미 인도태평양사령부를 방문해 존 아퀼리노 사령관을 접견하고, ‘한미유해상호인수식’을 통해 국군 전사자 유해 68구를 송환하며 안보를 강조한 것도 성과다.

다만 남북 유엔 동시가입 30주년을 계기로 반전을 노리던 남북관계는 여전히 안갯속이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의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기를 제안한다”며 처음으로 종전선언 주체를 명시하는 등 남북미 비핵화 대화 재개를 희망했으나 북한은 여전히 묵묵부답이다.

청와대에서는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을 정치적 상징이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을 위한 계기가 되기를 바랐다. 마침 미 국무부 대변인이 종전선언에 대해 ‘모든 가능성에 열린 자세를 가지고 있다’는 취지의 답변을 한것에도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종전선언이 한반도 평화 진전에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북한과 미국 당사자 간에 비핵화에 이를 수 있는 첫단계 신뢰의 구축이며 북한도 종전선언을 함께 추진해 가기로 합의한 만큼 대화의 계기만 마련되면 충분히 추진이 가능할 것”이라 말했다.

이정현 (seiji@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