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주미중국대사 "'민주'인지 아닌지는 인민 만족여부 봐야"

조준형 입력 2021. 09. 23. 22:29

기사 도구 모음

친강(秦剛) 주미 중국대사는 "하나의 제도가 민주인지 아닌지는 인민의 전체 이익을 대표할 수 있는지, 인민이 만족하는지 아닌지를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미중국대사관 홈페이지에 따르면 친 대사는 22일(현지시간) 조지 부시 중국재단과 카터센터가 공동 주최한 온라인 대화에서 행한 연설을 통해 미국 등 서방 중심의 자유 민주주의와 다른 중국식 '인민 민주주의'를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시재단-카터센터 주최 온라인 대화서 '중국식 인민민주론' 주장
친강 주미 중국대사 [워싱턴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친강(秦剛) 주미 중국대사는 "하나의 제도가 민주인지 아닌지는 인민의 전체 이익을 대표할 수 있는지, 인민이 만족하는지 아닌지를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미중국대사관 홈페이지에 따르면 친 대사는 22일(현지시간) 조지 부시 중국재단과 카터센터가 공동 주최한 온라인 대화에서 행한 연설을 통해 미국 등 서방 중심의 자유 민주주의와 다른 중국식 '인민 민주주의'를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친 대사는 "민주주의에 대한 가장 기본적인 판단 기준은 인민이 국가통치에 폭넓게 참여할 권리가 있는지, 인민의 요구가 응답받고 만족을 얻을 수 있는지, 국민이 성취감과 행복감을 느끼는지 여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친 대사는 중국에는 예로부터 깊고 두꺼운 '민본(民本)' 유전자가 있다면서 세계 2위의 경제대국이자 세계 1위의 무역 대국이 된 현재의 중국이 이룬 경제, 과학 등 분야 성과를 소개하고, '공동부유'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전국인민대표대회와 지방 각급 인민대표대회, 정치협상 기구 등을 인민 민주주의를 구성하는 제도적 장치로 소개하면서 "오늘날 중국의 인민 민주는 전 과정의 민주"라며 "인민이 선거권도 가지고 있고 법에 따라 국가통치에 광범위하게 참여할 권리도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 헌법 제34조는 "만 18세에 달한 공민(법에 의해 정치적 권리를 박탈당한 자 제외)은 민족ㆍ종족ㆍ성별ㆍ직업ㆍ출신 성분ㆍ종교 여부ㆍ교육 정도ㆍ재산 상황ㆍ거주 기간과 관계없이 누구나 선거권과 피선거권을 가진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실질적으로 중국에서 개인이 직접 투표권을 행사할 기회는 제한적이다.

하급 단위인 현(縣)급, 향(鄕)급(진<鎭> 포함) 등의 인민대표대회(각급 의회에 해당) 구성원은 국민의 직접 선거로 뽑지만, 그 보다 상위인 성(省)급 인민대표대회와 명목상 최고권력기구인 전국인민대표대회 구성원은 바로 아랫급 인민대표대회에서 뽑는다.

또 정당 제도의 경우 중국공산당 외에도 다른 정당들이 있어 형식적으로는 다당제이나 각 정당의 존재 이유라 할 선거를 통한 집권의 길이 봉쇄돼 있기 때문에 사실상 공산당 일당 독재로 평가된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