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

할머니 살해한 10대 형제, 범행 수법 검색까지..구속 송치

김정호 입력 2021. 09. 23. 23:24

기사 도구 모음

9년간 길러준 친할머니를 흉기로 수십회 찔러 살해하고 그 범행을 도운 10대 형제가 구속기소 된 가운데 범행 수법을 검색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23일 대구지검 서부지청 여성·강력범죄전담부(임예진 부장검사)는 자신을 꾸중하는 할머니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로 A(18)군을 구속기소 했다.

나아가 검찰은 A 군의 범행을 도운 혐의(존속살해 방조)로 동생 B(16)군도 구속기소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할머니 살해한 10대 형제
할아버지도 살해하려다 미수로 끝나
70대 친할머니를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를 받는 10대 형제가 지난달 31일 대구지방법원 서부지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사진=뉴스1


9년간 길러준 친할머니를 흉기로 수십회 찔러 살해하고 그 범행을 도운 10대 형제가 구속기소 된 가운데 범행 수법을 검색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23일 대구지검 서부지청 여성·강력범죄전담부(임예진 부장검사)는 자신을 꾸중하는 할머니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로 A(18)군을 구속기소 했다.

나아가 검찰은 A 군의 범행을 도운 혐의(존속살해 방조)로 동생 B(16)군도 구속기소 했다. A 군은 지난 8월 30일 오전 집에서 자신의 할머니가 꾸중하거나 잔소리를 하는 것에 화가 나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범행 현장을 목격한 할아버지까지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존속살해미수)도 받고 있다. 당시 A 군은 범행 전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범행 수법을 검색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동생 B 군은 형이 범행할 때 할머니 비명이 밖으로 새어 나가지 않도록 창문을 닫는 등 범행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형제는 2012년부터 조부모와 함께 생활했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피고인들이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등으로 정신과 진료를 받기는 했으나 대검찰청 통합심리분석 및 전문수사자문위원 자문 결과 범행 당시에는 현실 판단이 어려운 심신미약 상태에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