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세계일보

[열린마당] 왜곡된 여론조사 혼란 야기 제도 정비로 신뢰성 높여야

- 입력 2021. 09. 23. 23:28

기사 도구 모음

최근 특정 대선 후보 지지를 유도하고 표본과 응답 결과를 실제와 다르게 조작한 여론조사 업체가 적발됐다.

이 업체는 특정 후보를 지지하느냐고 강조해서 물어보고 지지 정당을 응답 내용과 다르게 기재하는 등 조사 규정을 심각하게 위반해 상한인 과태료 3000만원이 부과됐다고 한다.

여론조사는 민심을 파악하는 수단이지만 공정성과 객관성을 상실한 이러한 조사 결과는 여론을 왜곡해 국민 갈등을 부추길 뿐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근 특정 대선 후보 지지를 유도하고 표본과 응답 결과를 실제와 다르게 조작한 여론조사 업체가 적발됐다.

이 업체는 특정 후보를 지지하느냐고 강조해서 물어보고 지지 정당을 응답 내용과 다르게 기재하는 등 조사 규정을 심각하게 위반해 상한인 과태료 3000만원이 부과됐다고 한다. 과연 조사 결과가 믿을 만한 것인지, 진정한 여론을 반영한 것인지 하는 의문이 세간에서 끊이질 않던 중 이런 우려를 뒷받침하는 사례가 실제로 드러난 것이다.

여론조사는 민심을 파악하는 수단이지만 공정성과 객관성을 상실한 이러한 조사 결과는 여론을 왜곡해 국민 갈등을 부추길 뿐이다.

전문가들도 조사 의뢰기관이나 특정 세력에 악용돼 여론이 왜곡될 가능성이나 통계 표본추출 왜곡 가능성 등 여론조사가 얼마든지 여론 조작 수단으로 전락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낮은 응답률에 따른 대표성 문제나 흥미 중심 또는 불필요한 조사가 무차별적으로 진행돼 피로감도 누적되고 있다.

조사 과정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조사 결과를 모두가 신뢰할 수 있도록 현재의 미비한 법과 제도적 정비가 시급해 보인다. 정부는 업체 등록 기준을 더욱 강화하고, 왜곡된 조사를 한 업체에 대해서는 형사고발, 영업정지 등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 누구나 여론조사 결과를 신뢰할 사회적 여건이 조속히 마련되길 바란다.

김동석, 직업상담사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