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이재명 측 "최재형, 토건 기득권 비호"..최재형 측 "전형적 중상모략"

황혜경 입력 2021. 09. 23. 23:33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토건 기득권 세력을 비호하는 판결을 내렸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재명 캠프의 김남준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과거 최 전 감사원장이 부장판사 시절 '대장동 로비 사건'의 항소심 재판장을 맡아 당시 피고인 남 모 변호사에 대해 1심과 같은 무죄를 선고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토건 기득권 세력을 비호하는 판결을 내렸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재명 캠프의 김남준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과거 최 전 감사원장이 부장판사 시절 '대장동 로비 사건'의 항소심 재판장을 맡아 당시 피고인 남 모 변호사에 대해 1심과 같은 무죄를 선고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남 변호사는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의 4호 이사로 8천7백여만 원을 투자해 천억 원이 넘는 배당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대변인은 최 전 원장을 향해 토건 기득권 세력에 면죄부를 준 사법 권력의 일원으로 일말의 책임감도 느끼지 않느냐면서 정직이란 단어를 꺼낼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이에 대해 최 전 원장 측 김민우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남 변호사 무죄 판결은 화천대유 사건과 전혀 다르다면서 전형적인 중상모략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최 전 원장이 2심 무죄를 선고한 사건은 2009년~2010년 사이의 일이고, 화천대유는 2015년에 설립됐다면서 '화천대유 게이트'에 물타기를 시도하지 말라고 강조했습니다.

YTN 황혜경 (whitepaper@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