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나도 10대 때 낙태".. '킬빌' 우마 서먼, 금지법과 싸운다

김정화 입력 2021. 09. 23. 23:46 수정 2021. 09. 24. 05:08

기사 도구 모음

영화 '킬빌'로 유명한 할리우드 배우 우마 서먼(51)이 자신도 10대 때 낙태한 경험이 있다며 미국 텍사스주에서 시행하는 엄격한 낙태금지법을 폐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세 아이의 엄마인 서먼은 "10대 때 낙태 수술은 많은 고뇌를 안겼고 지금도 나를 슬프게 하는, 인생에서 가장 힘든 결정이었다"며 "하지만 이른 나이에 임신을 포기하기로 선택한 것은 어른이 돼 진짜 내가 원했던 엄마가 될 수 있게 해 줬다"고 돌아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고문서 고백.. "美텍사스주 법 폐지를"
영화 ‘킬빌’ 우마 서먼

영화 ‘킬빌’로 유명한 할리우드 배우 우마 서먼(51)이 자신도 10대 때 낙태한 경험이 있다며 미국 텍사스주에서 시행하는 엄격한 낙태금지법을 폐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22일(현지시간) 서먼은 워싱턴포스트(WP)에 실린 기고문에서 ‘가장 어두운 비밀’이라며 낙태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그는 연기 경력이 막 시작된 10대 시절 나이가 많은 남성과 만나 우연히 임신하고, 낙태를 하기까지 자신이 얼마나 큰 불안함과 수치심을 겪었는지 토로했다. 현재 세 아이의 엄마인 서먼은 “10대 때 낙태 수술은 많은 고뇌를 안겼고 지금도 나를 슬프게 하는, 인생에서 가장 힘든 결정이었다”며 “하지만 이른 나이에 임신을 포기하기로 선택한 것은 어른이 돼 진짜 내가 원했던 엄마가 될 수 있게 해 줬다”고 돌아봤다.

특히 서먼은 텍사스주의 법이 취약계층 여성을 더욱 힘들게 만들 것이라며 비판했다. 그는 “시민이 다른 시민을 상대로 괴롭히고 혜택받지 못한 여성을 해칠 자경단을 만들게 하고 있다”며 “이 법의 통과는 미국 여성들의 인권 위기”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