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오세훈 유튜브, 한 달 만에 재가동..개인·시정 채널 분리

허고운 기자 입력 2021. 09. 23. 23:52

기사 도구 모음

사회주택 영상 논란으로 멈췄던 오세훈 서울시장의 유튜브 채널이 한 달 만에 개인용과 시정 홍보용으로 나눠 재가동됐다.

같은 날 서울시장 오세훈TV에는 '개천에서 용 날 수 있는 세상을 위하여(feat.신규주택 50만호 공급ㄷㄷ)'이라는 제목으로 오 시장이 지난 15일 '서울비전 2030'을 발표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영상이 올라온 오 시장의 개인 유튜브 채널은 현재 13만9000명이 구독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0만 구독자 '실버버튼' 인증도 올려
오세훈 서울시장이 23일 자신의 유튜브에 올린 실버버튼 언박싱 영상 일부.© 뉴스1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사회주택 영상 논란으로 멈췄던 오세훈 서울시장의 유튜브 채널이 한 달 만에 개인용과 시정 홍보용으로 나눠 재가동됐다.

오 시장은 23일 '오세훈TV'를 통해 "앞으로 시정 활동, 정책 홍보, 기자회견, 브리핑, 실시간 스트리밍 등은 새로운 채널 '서울시장 오세훈TV'에 게시될 예정"이라며 새 채널의 주소를 링크했다.

같은 날 서울시장 오세훈TV에는 '개천에서 용 날 수 있는 세상을 위하여(feat.신규주택 50만호 공급ㄷㄷ)'이라는 제목으로 오 시장이 지난 15일 '서울비전 2030'을 발표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의 조회수는 24일 0시 기준 300회 미만이다. 채널 구독자 수도 100명 미만으로 아직까지 시민들에게 본격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오 시장의 이원화 전략은 기존 채널이 개인과 시정 홍보 기능을 동시에 수행하면서 불거진 논란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이달 3일 서울시의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나랏돈으로 분탕질 쳐놓고 스~을쩍 넘어가시려고?'라는 제목의 영상을 놓고 '비공개 내용이 담겨 있다'고 비판했다. 오 시장은 '오순실의 시정농단'라는 조롱에 시정질문을 거부하고 잠시 자리를 비우기도 했다.

논란 이후 오 시장은 지난달 27일 '공부하고 싶은 서울 학생들을 응원합니다'라는 서울런 소개 영상을 마지막으로 한 달 동안 신규 업로드를 하지 않았다. 오 시장은 그동안 유튜브 운영 노선을 고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인용 유튜브로 거듭난 오세훈TV에는 이날 '드.디.어. 도착! 실버버튼 받은 썰 푼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오 시장이 가족들과 함께 앉아 구독자 10만명을 달성하면 받을 수 있는 유튜브 실버버튼의 포장을 뜯는 모습을 담았다.

오 시장은 영상에서 "감사합니다. 우리 구독자 여러분들 덕분에 큰 상을 받았다"라며 기쁨을 표했다. 영상 말미에는 구독자 100만명을 달성하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영상이 올라온 오 시장의 개인 유튜브 채널은 현재 13만9000명이 구독하고 있다. 오 시장은 구독자 15만명을 돌파하면 '인간 오세훈'을 주제로 질의답변 이벤트를 열겠다고 예고했다.

hgo@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