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대장동 의혹' 공공수사2부 배당..박범계 "신속 규명해야"

천효정 입력 2021. 09. 23. 23:5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와 관련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제기한 야당 의원 등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허위사실을 유포했는지 살펴보겠다는 건데, 대장동 의혹 자체에 대한 수사가 불가피해 보입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의혹을 신속히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했던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민간사업자인 화천대유가 특혜를 받아 천 배 넘는 수익을 냈다는 이른바 '대장동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해당 의혹을 제기했다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등 혐의로 고발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등의 사건을 공공수사2부에 배당했습니다.

앞서 이재명 후보 캠프는 "김 원내대표 등이 이 후보를 당선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한 허위 사실을 반복적으로 공표했다"며 지난 19일 고발장을 냈습니다.

김 원내대표 등의 혐의를 판단하기 위해서는 대장동 의혹이 실제 허위인지부터 따져봐야 합니다.

이 때문에 검찰이 대장동 의혹 전반에 대한 수사에 나서리란 전망이 나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히 규명해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화천대유'의 고문으로 일했던 권순일 전 대법관도 검찰에 고발됐습니다.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 등은 대검찰청에 낸 고발장에서, 권 전 대법관에게 사후수뢰와 변호사법 위반 등의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권 전 대법관이 지난해 대법관 재직 당시 이재명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을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하고, 퇴임 뒤 화천대유에서 고액의 고문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재판과 대가 관계가 있는 것 아니냐는 겁니다.

화천대유 측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송전탑 문제 해결을 위해 권 전 대법관을 고문으로 선임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영상편집:이상철

천효정 기자 (cheon@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