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비즈

이란, 월드컵 최종예선서 한국전 관중 1만명 허용

이경탁 기자 입력 2021. 09. 23. 23:56

기사 도구 모음

이란이 다음달 예정된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 한국과의 홈 경기에 1만명까지 관중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23일 이란 관영매체 메흐르통신에 따르면 이란 범정부 코로나 대책위원회는 23일 백신 2회 접종 완료자 1만 명에 한해 한국전 관전을 허용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란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하루 5만여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란 수도 테헤란의 타즈리시 바자 시장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이란이 다음달 예정된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 한국과의 홈 경기에 1만명까지 관중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23일 이란 관영매체 메흐르통신에 따르면 이란 범정부 코로나 대책위원회는 23일 백신 2회 접종 완료자 1만 명에 한해 한국전 관전을 허용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에 속한 한국과 이란은 내달 12일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맞붙는다. 알리레자 레이시 대책위 대변인은 “최근 코로나 상황이 통제되고 있고, 백신 접종도 잘 이뤄지고 있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이란 내 스포츠 경기는 무관중으로 치러져 왔다. 이란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하루 5만여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23일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만6362명, 사망자는 317명이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