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프레시안

국민의힘 충남도당, 상생 국민지원금 상위 12% 지급은 '모순'

입력 2021. 09. 23. 23:56

기사 도구 모음

민주당 소속의 기초단체장들이 잇따라 상위 12%의 시·군민에게도 상생 국민지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히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충남도당(이하 충남도당)이 23일 성명을 통행 이 같은 지원 행위는 선거를 앞두고 급히 포장한 '모순'이라고 비난했다.

충남도당은 23일 "도민이 낸 세금을 지역화폐로 살포하는 것이 어떻게 지원이겠는가"라면서 "결국 도민의 부채"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당 다가오는 선거 승리위해 재정 건전성 포기.. 결국 도민의 부채 주장
[백승일 기자(bluesky-mitra@hanmail.net)]
▲ 국민의힘 충남도당이 민주당 기초단제장들의 상위 12% 시·군민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을 비난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충남도당
민주당 소속의 기초단체장들이 잇따라 상위 12%의 시·군민에게도 상생 국민지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히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충남도당(이하 충남도당)이 23일 성명을 통행 이 같은 지원 행위는 선거를 앞두고 급히 포장한 '모순'이라고 비난했다.

충남도당은 23일 "도민이 낸 세금을 지역화폐로 살포하는 것이 어떻게 지원이겠는가"라면서 "결국 도민의 부채"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은 임기 말에 접어들면서 재정을 파괴하고 있다"며 "다가오는 선거를 이길 수만 있다면 재정 건전성 정도는 포기해도 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이미 국가부채가 1000조다. 다른 의미의 천조국이다"라면서 "제 것인 것 마냥 거덜 내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백승일 기자(bluesky-mitra@hanmail.net)]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