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KBS

주거시설 난개발 '제동'..줄줄이 사업 차질

이이슬 입력 2021. 09. 23. 23:5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울산] [앵커]

신세계가 혁신도시 개발 계획을 수정해 제시했지만, 여전히 사실상의 주거시설이라는 지역사회 반발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상업지역에서의 주거개발 논란은 전국적인 현상인데요.

민간 사업자의 난개발에 지역사회가 문제를 제기하면서 차질을 빚는 경우가 많습니다.

보도에 이이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 기장군 일광면의 한적한 어촌 마을.

바닷가와 바로 맞닿은 곳에 빈 땅이 있습니다.

용도지역상 공업지역이지만, 지역 활성화를 전제로 상업지역으로의 용도 변경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민간 사업자가 내세운 개발 계획은 사실상의 복합주거시설.

즉각, 지역사회의 반발이 이어졌고, 부산시는 사업자의 계획을 재차 반려한 상황입니다.

해운대 센텀시티 끝자락에서도 비슷한 개발 방식이 논란입니다.

낙후된 지역을 살린다는 명분으로 땅 용도를 상업지역으로 바꿔줬더니 사업자는 주거시설 계획을 내놨습니다.

지역 주민들은 특혜성 난개발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양미숙/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 : "경관이나 부지, 높이, 스카이라인 이런 것들도 공공재라고 시민들이 인식한, 인식의 변화가 작용했다고 봅니다."]

울산 혁신도시의 특별계획구역.

명실상부한 울산의 대표 상업지구가 될 거란 기대감을 안고 조성됐지만, 주거단지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습니다.

지역사회의 전방위적인 반발 움직임에 사업에 제동이 걸린 상태.

도시의 기능을 훼손해선 안 된다는 사회적 공감대와 함께 기업 윤리에 대한 요구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안영호/울산 중구의원 : "상업구역을 신세계가 맡았는데 이 축을 무너뜨려 버린 거에요. 울산시나 구청의 협의도 없이 이렇게 발표를 하는 거거든요. 갑질을 하는 거에요."]

상업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고층의 주거시설을 지어 올리는 방식의 개발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확산하면서 혁신도시 개발 사업의 전망은 불투명해졌습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촬영기자:윤동욱

이이슬 기자 (eslee31@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