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데일리e스포츠

PCS5서 프로팀 핵 사용 논란..펍지 "진상조사 중"

손정민 입력 2021. 09. 24. 00:05

기사 도구 모음

펍지 e스포츠에서 개최하는 2021 펍지 콘티넨탈 시리즈(이하 PCS) 5에서 베트남 프로팀 소속 선수가 불법 프로그램을 사용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6일과 17일 진행된 2021 PCS 5 아시아 퍼시픽 1주 차 경기서 베트남 프로팀인 유니콘 피닉스 다낭(이하 UNP)이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해당 팀 소속 선수가 자동 조준 비인가 불법 프로그램 사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펍지 e스포츠에서 개최하는 2021 펍지 콘티넨탈 시리즈(이하 PCS) 5에서 베트남 프로팀 소속 선수가 불법 프로그램을 사용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6일과 17일 진행된 2021 PCS 5 아시아 퍼시픽 1주 차 경기서 베트남 프로팀인 유니콘 피닉스 다낭(이하 UNP)이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해당 팀 소속 선수가 자동 조준 비인가 불법 프로그램 사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당시 중계 화면에 따르면, 해당 논란은 UNP와 샤퍼 e스포츠(이하 SP)의 대치 상황에서 시작됐다. 두 팀의 대치 과정에서 UNP가 먼저 공격을 시도했고, UNP 선수 중 한 명이 장애물에 가려 보이지 않는 선수에게 정확히 조준점을 가져다 댄 것이다.

다만 대회 중계 화면의 경우 15세 이용가 버전이기에 당시 교전 중에 사망한 SP 소속 선수의 시체가 빠르게 사라질 수 있어 불법 프로그램의 진위 여부 확인이 필요한 상황이다. 선수 개인이 18세 이용가 버전을 사용하는 경우 시체가 늦게 사라짐에 따라 시체를 쏜 것이 중계화면에 나타나지 않았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에 펍지 측은 "현재 해당 사건에 대해 내부적으로 조사 중에 있으며, 추후 조사 결과에 따라 적합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불법 프로그램 논란의 중심에 선 UNP는 지난 PCS 5 APAC 1주 차 경기서 2치킨 89킬이라는 압도적인 지표로 우승을 차지했다.

UNP는 지난 16일과 17일 펼쳐진 2021 PCS 5 APAC서 불법 프로그램 사용 논란에 휩싸였다(사진=중계화면 캡처).

손정민 기자 (ministar1203@dailyesports.com)

Copyright ⓒ 데일리게임.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