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동아일보

우유값도 오른다.. 서울우유, 내달 5.4% 인상

박성진 기자 입력 2021. 09. 24. 03:02 수정 2021. 09. 24. 14:33

기사 도구 모음

서울우유협동조합이 다음 달 1일부터 우유 가격을 5.4%(1L 흰우유 기준) 올린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우유(사진)가 우유값 인상에 나선 것은 2018년 이후 3년 만이다.

업계 1위인 서울우유가 우유값 인상에 나서면서 매일유업, 남양유업 등 다른 우유 업체들도 조만간 가격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이번 가격 인상으로 대형마트에서 2500원대 중반에 판매되는 서울우유 흰 우유 1L 제품 가격은 2700원 전후로 오를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빵-과자 등 도미노 가격상승 우려
서울우유협동조합이 다음 달 1일부터 우유 가격을 5.4%(1L 흰우유 기준) 올린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우유(사진)가 우유값 인상에 나선 것은 2018년 이후 3년 만이다. 업계 1위인 서울우유가 우유값 인상에 나서면서 매일유업, 남양유업 등 다른 우유 업체들도 조만간 가격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서울우유 측은 “올해 8월 원유(우유 원재료) 가격이 인상되며 경영 압박이 커졌다”며 “지난 3년간 누적된 부자재 가격, 물류 비용 및 고품질의 우유 공급을 위한 생산 비용 증가 등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가격 인상으로 대형마트에서 2500원대 중반에 판매되는 서울우유 흰 우유 1L 제품 가격은 2700원 전후로 오를 것으로 보인다.

우유업계는 올해 8월부터 L당 926원에서 21원(2.3%) 오른 947원에 원유를 공급받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우유값 인상을 시작으로 우유를 원료로 하는 아이스크림과 빵, 과자, 커피 등 다른 식품의 가격도 시차를 두고 줄줄이 오를 수 있다”고 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