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뉴욕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과거사 문제 여전히 '평행선'

노민호 기자 입력 2021. 09. 24. 05:07 수정 2021. 09. 24. 07:31

기사 도구 모음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3일(현지시간)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약 50분간 셔린 모테기 외무상과싀회담에서 한일 양국 간 현안 해결과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의 대면 양자회담은 지난 5월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때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의용 "일본 수출규제 조속히 철회해야"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 23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했다.(외교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3일(현지시간)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약 50분간 셔린 모테기 외무상과싀회담에서 한일 양국 간 현안 해결과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정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협력과 대화, 관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모테기 외무상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지속 협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두 장관은 한미일 3국간 협력을 지속해 나가자는 데에 대해서도 공감했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 진행 중 정의용 외교부 장관.(외교부 제공)© 뉴스1

그러나 두 장관은 일제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일본의 수출규제 등에 대해선 기존 입장을 재확인 하는 수준에 그쳤다.

정 장관은 한일 과거사 관련 우리 정부 입장을 정확히 설명했다고 한다. 또 해법을 찾기 위해 함께 노력할 필요성을 강조하며 외교 당국 간 협의를 가속화해 나가자고 했다.

정 장관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선 조속한 시일 내에 철회돼야 한다고 말했다.

모테기 외무상의 반응에 대해 우리 외교부는 "일본 정부 입장을 설명했다"고만 전했다.

그러나 두 장관은 앞으로도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외교 당국 간 긴밀히 의사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이밖에 정 장관은 이번 회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양국 간 인적교류가 조속히 활성화될 필요성이 있음을 강조했다.

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의 대면 양자회담은 지난 5월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때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당시 협의는 약 20분간 진행됐다.

한일 외교장관은 전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을 포함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하기도 했다.

ntiger@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