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S

보험 사업 멈추는 금융플랫폼.. 카카오 이어 핀크도 '추천 서비스' 중단

전민준 기자 입력 2021. 09. 24. 05:09

기사 도구 모음

금융플랫폼들이 보험 서비스를 속속 중단하고 있다.

카카오페이가 자동차보험 비교 서비스를 잠정 중단한데 이어 핀크도 보험 서비스를 당분간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핀크는 보험 추천 서비스를 잠정 중단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핀크는 해당 서비스가 금융소비자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판단해 금융당국이 관련 제도를 마련할 때까지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금융플랫폼들이 금융소비자보호법에 위배될 소지가 있는 서비스를 잠정 중단하고 있다. 핀크는 보험 추천 서비스 개편하고 조만간 재개한다는 입장이다./그래픽=뉴스1

금융플랫폼들이 보험 서비스를 속속 중단하고 있다. 카카오페이가 자동차보험 비교 서비스를 잠정 중단한데 이어 핀크도 보험 서비스를 당분간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핀크는 보험 추천 서비스를 잠정 중단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 서비스는 이용자의 직업과 가입 보험 상품 등을 바탕으로 보험을 추천해주는 것으로 지난 2019년 8월에 출시됐다. 핀크는 해당 서비스가 금융소비자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판단해 금융당국이 관련 제도를 마련할 때까지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핀테크 플랫폼의 금융상품 정보제공·비교 서비스가 광고가 아닌 '중개'에 가깝다고 판단하고 오는 25일부터 해당 서비스를 종료하라고 업계에 지시했다. 보험업법 시행령상 핀테크 플랫폼은 보험대리점 영업이 제한돼 중개업자 등록을 할 수 없지만 금융당국은 연내 해당 규정을 개정한다는 계획이다. 

핀크는 여러 금융회사와 제휴를 맺고 제공 중인 예·적금, 증권, 카드, 대출 서비스에 대해서도 광고 및 중개 여부를 명확하게 표시하는 한편 상품명과 서비스 제공 방식에 대한 수정 작업도 진행할 계획이다. 

권영탁 핀크 대표는 "금융당국의 지침에 따라 금융 상품 정보를 이용자들이 정확하게 인지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대대적으로 개편해 소비자들의 권익을 적극적으로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민준 기자 minjun84@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