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정의화 전 국회의장, 최재형 후보 지지 철회.."크게 실망"

배재성 입력 2021. 09. 24. 05:25 수정 2021. 09. 24. 06: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선거캠프에서 부산 가덕도 신공항의 전면 재검토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캠프 공동 명예선대위원장이었던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23일 최 전 원장에 대한 지지철회를 선언했다. 정 전 의장은 감사원에 몸을 담고 있던 최 전 원장에게 대권 도전을 설득했던 핵심 인사로, 자신을 ‘최재형 전도사’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정 전 의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지난 한 달여 최 전 원장의 발언과 정치적 행보를 보면서 안타깝고 아쉬운 마음을 금할 수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 전 의장은 “캠프 해체 전후 최 전 원장의 역선택 방지 포기, 낙태와 상속세 폐지 등 제 생각과 전혀 다른 정책 발표를 보고 크게 실망했다”며 “오늘 가덕도신공항에 대한 발언을 접하고는 아연실색했다”고 말했다.

정 전 의장은 최 전 원장의 가덕도 신공항 재검토 공약에 대해 “실망을 넘어 절망적”이라며 “며칠만의 말 바꾸기도 문제지만 국토균형발전과 대한민국의 미래비전 없음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정 전 의장은 “대통령이 되기 위한 준비가 부족한 것은 채워나가면 된다”면서도 “정치 철학의 문제, 한국 사회의 방향성에 대한 근본 시각은 그렇게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 전 의장은 “최 후보의 정책발표와 행보는 지지율 하락을 반전시키기 위해 논쟁적 사안의 극단을 선택하면서 논란을 쏟아내는 것”이라며 “표를 의식하는 기존 정치인과 다를 바 없는 모습”이라고 했다.

그는 “저와 오랜 인연을 맺고 계신 소중한 분들께 그동안 최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해왔는데 큰 빚을 지게 됐다”며 “사려깊지 못했고,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최 전 원장의 정치 입문 첫 일정에 동행하며 지지 의사를 밝혀온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부산 해운대구을)도 이날 “가덕신공항 전면 재검토 주장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최 후보를 지지하고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도왔던 입장이지만, 이 주장은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정 전 의장은 지난 7월 지인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지난해 11월 초에 하늘이 보낸 훌륭한 지도자를 발견했다”며 “바로 최재형 감사원장”이라고 한 바 있다. 그는 당시 최 전 원장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며, “간곡히 부탁드린다. 구국을 위해서다”라고 했다. 또 “저의 20년 정치인생과 73년의 연륜으로 판단할 때 작금의 위기상황에서는 최재형 이분이야말로 최적임자라고 확신하고 있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