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암호화폐 거래소 37곳 무더기 폐업 구조조정 일단락..오늘 신고 마감

박기호 기자,서상혁 기자 입력 2021. 09. 24. 05:50

기사 도구 모음

암호화폐 거래소(거래소)의 금융당국 사업자 신고가 24일 마감된다.

이날까지 사업자로 신고해 살아남는 거래소는 금융당국의 감독을 받는 제도권에 편입된다.

또한 21곳의 거래소가 이미 사업자 신고를 위한 사전상담을 진행했기에 대다수의 거래소가 신고서를 제출할 것으로 금융당국은 예상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외 원화마켓 거래소 나오나
ISMS 인증 25곳 다수는 코인마켓만 운영으로 전환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서상혁 기자 = 암호화폐 거래소(거래소)의 금융당국 사업자 신고가 24일 마감된다. 이날까지 사업자로 신고해 살아남는 거래소는 금융당국의 감독을 받는 제도권에 편입된다. 현재까지 66곳의 거래소가 운영됐는데 절반이 넘는 최소 37곳이 무더기 폐업하는 대대적인 구조조정이 일단락된다.

은행과 실명계좌 발급 계약을 체결한 업비트 등 대형 거래소 4곳만 원화, 달러 등 금전과 가상자산간 거래 중개를 하는 원화마켓을 운영할 것으로 보인다. 20여개 거래소는 가상자산 간 거래만을 중개하는 코인마켓만을 운영하게 되는데, 이들 역시 장기적인 생존에 대해선 의문부호가 붙는다.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은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시행에 따라 이날 오후 11시59분까지 사업자 신고를 접수한다. 이날까지 사업자 신고를 하지 않으면 암호화폐를 취급할 수 없다. 만약 25일 이후부터 사업자 신고를 하지 않고 영업하면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

이미 거래소들은 모두 각자도생에 나선 상태다. 현재와 같이 금전과 가상자산 거래 중개를 하는 원화마켓 운영을 위해 금융당국에 신고를 마친 거래소는 전날(23일) 기준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4대 거래소뿐이다. 이 가운데 업비트는 1호 가상자산 사업자로 금융당국의 신고가 수리됐다. 원화마켓을 운영하기 위해선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 발급 확인서(실명 계좌)와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을 확보해야 한다.

4대 거래소를 제외하고 ISMS 인증을 획득한 거래소는 총 25곳이다. 업계의 관심은 이 가운데 추가로 원화마켓을 운영할 수 있는 거래소가 나올 수 있을지 여부다. 업계에 따르면 ISMS 인증을 확보한 2곳 이상의 거래소가 마지막까지 은행과 실명계좌 발급을 놓고 협의를 벌이고 있다. 5대 거래소로 분류되는 고팍스를 비롯해 후오비코리아 등이 지방은행과 물밑에서 논의를 벌여온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은행권이 자금세탁방지 리스크를 감안해 실명계좌 발급을 꺼리면서 제휴 협약이 이뤄질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이들 거래소를 제외한 상당수의 거래소는 이미 실명계좌 발급 계약 체결 없이 가능한 코인마켓 운영을 우선 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중소형 거래소인 플라이빗은 거래소 중 처음으로 코인마켓으로 신고서류를 제출했다. 또한 21곳의 거래소가 이미 사업자 신고를 위한 사전상담을 진행했기에 대다수의 거래소가 신고서를 제출할 것으로 금융당국은 예상한다.

이들 거래소는 금융당국의 권고에 따라 이미 지난 17일 원화마켓 종료를 공지했는데 일부 거래소는 원화마켓 종료 여부를 알리지 않거나 홈페이지도 운영하지 않고 있어 ISMS 인증을 확보한 거래소에서도 코인마켓 운영을 위한 사업자 신고를 하지 않은 곳이 나올 수도 있다. 사업자 신고를 하지 않으면 폐업해야 한다.

ISMS 인증을 하지 않은 37곳의 거래소는 이날까지만 영업하고 폐업하게 된다. 이미 일부 거래소는 홈페이지 등을 통해 영업 종료 등을 공지했다. 폐업하더라도 기존 자산의 인출 업무는 최소 30일 진행해야 한다. 이와 함께 관련 법령 등에 따라 이용자들의 개인정보 등도 파기해야 한다.

금융당국은 FIU에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를 한 경우 접수 후 최대 3개월간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FIU는 고객 예치금 분리 관리, 다크코인 취급 금지 등 법령상 가상자산 사업자의 준수 조치에 대해서도 점검할 계획이다. 또한 신고 수리 후에도 해당 사업자가 자금세탁방지 의무를 적법하게 이행했는지 면밀하게 관리·감독할 계획이다.

goodda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