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클릭e종목]"한국전력, 전기요금 인상에도 석탄값 상승에 실적 악화 우려"

송화정 입력 2021. 09. 24. 07:41

기사 도구 모음

8년만에 전기요금이 인상됐지만 한국전력의 실적은 석탄 가격 상승으로 오히려 악화될 것으로 우려된다.

24일 메리츠증권에 따르면 한국전력이 올해 4분기 적용 연료비 조정단가를 전분기 대비 3.0원 상향한 킬로와트시(kWh)당 0.0원으로 결정함에 따라 4분기 영업이익은 3600억원 정도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8년만에 전기요금이 인상됐지만 한국전력의 실적은 석탄 가격 상승으로 오히려 악화될 것으로 우려된다.

24일 메리츠증권에 따르면 한국전력이 올해 4분기 적용 연료비 조정단가를 전분기 대비 3.0원 상향한 킬로와트시(kWh)당 0.0원으로 결정함에 따라 4분기 영업이익은 3600억원 정도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문경원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기존 전망치(올해 영업이익 -1조3000억원)는 이미 4분기 kWh 당 3원 이상을 가정한 수치이기 때문에 전망치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며 "원자재 가격 상승 감안 시 향후 2분기 동안 전력 요금 상승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올해 4번의 연료비 조정은 1번 인상, 1번 인하, 2번 유보로 마무리됐다. 문 연구원은 "이번 전력요금 인상은 8년만의 인상이며 연료비 연동제 시행 이후 첫 인상이라는 점에 의미가 있다"면서 "그러나 이전 2번의 유보로 제도의 신뢰성이 깨진 상태에서 한 번의 인상이 가지는 의미가 크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평가했다. 문 연구원은 "이익 가시성에 대한 신뢰를 일정 부분 회복하기 위해서는 연료비 조정단가 상한(kWh당 5원)에 이르기까지 내년 1분기와 2분기 두 번의 인상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는 모습이 확인돼야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전기요금이 인상됐지만 석탄 가격 상승에 따른 실적 악화가 우려된다. 호주에서의 공급 차질 및 중국 수요 증가로 석탄 가격은 최근 석달 동안 두 배 가까운 급등세를 이어가고 있다. 문 연구원은 "이는 석탄 발전 비중이 올해 상반기 기준 41%인 한국전력 입장에서는 원가 상승 요인"이라며 "전기요금 인상에도 불구하고 한국전력의 12개월 선행 이익 전망치는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향후 주가 반등의 트리거는 원자력 관련 이벤트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란 의견이다. 문 연구원은 "타 관련주 대비 수출 사업에 대한 수혜는 제한적으로 2022년 원자력 이용률 반등 여부가 중요하다"면서 "전력산업기금을 통한 탈원전 정책 피해 보상 여부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