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고속도로에서 출산, 숨 쉬지 않는 아기..119대원이 살렸다

황효원 입력 2021. 09. 24. 08:27

기사 도구 모음

산부인과로 이동하던 차량 안에서 태어난 후 숨을 쉬지 않던 아기가 119구급대원들의 신속한 응급처치로 무사히 엄마 품에 안겼다.

구급대원들은 흡인기로 기도 흡인을 시도해 아기의 기도 내 이물질을 빼냈지만 여전히 울음이나 움직임 등 반응이 없었다.

전담 의료진과 영상통화를 하며 의료지도를 받은 구급대원들은 탯줄을 제거한 뒤 산모와 아기를 구급차로 옮겨 40분 만에 병원으로 무사히 이송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산부인과로 이동하던 차량 안에서 태어난 후 숨을 쉬지 않던 아기가 119구급대원들의 신속한 응급처치로 무사히 엄마 품에 안겼다.

(사진=연합뉴스)
23일 강원 춘천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새벽 119에 다급한 신고가 접수됐다. 출산이 임박한 산모 A(30)씨가 서울에 있는 산부인과를 가기 위해 서울 양양고속도로를 지나던 중 진통이 너무 짧아진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신고를 접수한 119구급대는 약 10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지만 산모는 이미 차량 안에서 출산한 이후였다.

태어난 아기는 피부가 창백했고 호흡도 없었으며 자극에도 아무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구급대원들은 흡인기로 기도 흡인을 시도해 아기의 기도 내 이물질을 빼냈지만 여전히 울음이나 움직임 등 반응이 없었다. 대원들은 계속해서 흡인을 이어갔고 외부 감염 차단을 위해 양압 환기까지 실시하자 아기는 울음을 터뜨렸다.

이후 양수를 제거하고 보온조치를 하자 비로소 아기의 몸에 혈색이 돌기 시작했다. 전담 의료진과 영상통화를 하며 의료지도를 받은 구급대원들은 탯줄을 제거한 뒤 산모와 아기를 구급차로 옮겨 40분 만에 병원으로 무사히 이송했다.

산모와 아기를 살린 강민호·이대한 소방교와 유종수 소방사는 “산모와 아기 모두 무사해서 다행”이라며 “아기가 건강하고 씩씩하게 자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효원 (woniii@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