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KB증권 "아모레퍼시픽, 이니스프리 중국 사업 부진..투자의견 '중립'"

이다비 기자 입력 2021. 09. 24. 08:33 수정 2021. 09. 24. 08:36

기사 도구 모음

KB증권은 24일 아모레퍼시픽(090430)에 대해 이니스프리 중국 매출 부진으로 올해 3분기 실적이 부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아모레퍼시픽의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 증가한 1조1460억원, 영업이익은 25% 늘어난 705억원으로 각각 추정된다"며 "영업이익의 경우 시장전망치를 33% 밑돌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증권은 24일 아모레퍼시픽(090430)에 대해 이니스프리 중국 매출 부진으로 올해 3분기 실적이 부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투자의견을 ‘중립(HOLD)’로 낮추고 목표주가도 21만5000원으로 23% 하향 조정했다.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아모레퍼시픽의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 증가한 1조1460억원, 영업이익은 25% 늘어난 705억원으로 각각 추정된다”며 “영업이익의 경우 시장전망치를 33% 밑돌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박 연구원은 주 원인으로 이니스프리 매출 하락에 따른 중국 법인의 손익 부진을 들었다. 그는 “올해 중국 법인 매출은 현지통화 기준 6% 성장하는데 그치면서 17%로 추정되는 중국 화장품 시장 성장률을 크게 밑돌 것”이라며 “영업이익은 2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9%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설화수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할 것으로 추정되지만 이니스프리의 매출 급락이 문제”라며 “지난해 매출이 30%로 하락한데 이어 올해도 28%가량 추가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그는 “이니스프리 오프라인 점포에 대한 구조조정(폐점)을 단행하는 동시에 매출이 이커머스로 이동할 것으로 기대했지만 브랜드 선호도가 뒤처지면서 이커머스 매출까지도 하락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 밖에 기타 아시아 매출도 15% 하락하고 영업적자 1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국내 화장품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7.8%, 영업이익은 159.2%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면세점과 이커머스 매출은 각각 27%, 35%씩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나 전통채널 매출은 하락세를 이어갈 것이란 평가다.

박 연구원은 이런 상황에서 당분간 주가 반등도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실적 부진 우려로 이미 주가가 최근 급락했으나 브랜드 경쟁력에 대한 불확실성 때문에 주가 반등을 기대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