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롯데百, 창사 이래 첫 희망퇴직 실시..2년 임금+위로금 3000만원

이비슬 기자 입력 2021. 09. 24. 08:48 수정 2021. 09. 24. 12:55

기사 도구 모음

롯데백화점이 창사 42년 만에 첫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전날(23일) 오후 사내 공지를 통해 오는 8일까지 근속 20년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기준 롯데백화점 근속 20년 이상 직원은 전체 정직원(약 4700여명)의 절반가량인 약 2000명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근속 20년 이상 직원 대상..조직 체질 개선 조치"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과 롯데호텔 전경.2016.9.18/뉴스1 © News1 허예슬 인턴기자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롯데백화점이 창사 42년 만에 첫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근속 20년 이상 직원이 대상이다. 인력 구조조정으로 조직 내 젊은 피를 수혈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전날(23일) 오후 사내 공지를 통해 오는 8일까지 근속 20년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기준 롯데백화점 근속 20년 이상 직원은 전체 정직원(약 4700여명)의 절반가량인 약 2000명이다.

이번 희망 퇴직자에게는 기본급과 직책 수당을 포함한 임금 24개월 분량을 지급한다. 위로금 3000만원과 자녀학자금도 최대 3200만원까지 지급하기로 했다. 11월 한 달 유급휴가와 4개월간 재취업 교육도 지원한다.

롯데백화점이 인력 구조조정에 나선 것은 그룹 차원에서 진행 중인 체질 개선 조치로 풀이된다. 앞서 롯데그룹 계열사 롯데하이마트가 지난해 희망퇴직을 받았고 올해 2월엔 롯데마트가 창사 23년 만에 첫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2000년대 초반 백화점이 급속도로 성장하며 대규모 인원을 채용했다"며 "근속 20년 이상 직원을 신규 인력 채용을 통해 전환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롯데백화점은 올해 상반기 채용 연계형 인턴 100여명을 채용해 신규 인력을 확충했다. 이번 희망퇴직 규모에 따라 하반기에도 채용 연계형 인턴을 선발할 예정이다.

b3@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