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특징주]이랜텍, 세계 전자담배 시장 3년 뒤 50조원 돌파에 KT&G 납품 소식 부각

김민기 입력 2021. 09. 24. 09:28

기사 도구 모음

최근 글로벌 전자담배 시장이 확대되면서 세계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이 2024년엔 50조원을 돌파할 전망이라는 소식에 이랜텍이 강세다.

특히 KT&G에 공급하는 이렌텍의 내년 물량이 올해 대비 최소 서너 배 불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주가도 급등하고 있다.

해외 시장 개척에 공들이고 있는 KT&G의 전자담배 기기 공급사로 최근 추가 낙점된 곳은 아이티엠반도체와 파트론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최근 글로벌 전자담배 시장이 확대되면서 세계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이 2024년엔 50조원을 돌파할 전망이라는 소식에 이랜텍이 강세다. 특히 KT&G에 공급하는 이렌텍의 내년 물량이 올해 대비 최소 서너 배 불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주가도 급등하고 있다.

24일 오전 9시 21분 현재 이랜텍은 전 거래일 대비 530원(6.02%) 오른 9320원에 거래 중이다.

최근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중견·중소기업이 신사업 확장을 위해 새롭게 전자담배 공급망에 진입하는 등 기존 업체들의 주도권 경쟁도 달아오르고 있다.

해외 시장 개척에 공들이고 있는 KT&G의 전자담배 기기 공급사로 최근 추가 낙점된 곳은 아이티엠반도체와 파트론이다. 종합 이동통신 부품 업체인 파트론은 2년여 전부터 전자담배 기기 개발을 마치고 생산을 준비해왔다. 이 회사는 내년 초 본격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특히 눈에 띄는 변화를 보이는 곳은 이랜텍으로 지난해 9월 이후 최근 1년간 공급량은 100만 대를 조금 넘는다. 급증하는 물량을 소화하기 위해 최근 말레이시아 및 베트남 공장 증설에 들어갔다.

이랜텍 물량이 크게 늘어나는 이유는 KT&G의 수출량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핵심 협력사이던 이엠텍과 불협화음이 나면서 이랜텍이 반사이익을 보는 것이라는 게 업계 분석이다.

한편 KT&G는 올해 러시아 우크라이나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알바니아 일본 등 10개국 수출길을 연 데 이어 내년엔 20~30개국에 추가로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ODM 중견기업 실적 개선에도 보탬이 될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올해 세계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은 30조원 규모로 추정된다. 2022년 37조원, 2023년 44조원에 이어 2024년엔 50조원을 돌파할 전망이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