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TV

원·달러환율 '널뛰기' 진정..1,170원대 초반

정경준 입력 2021. 09. 24. 09:35 수정 2021. 09. 24. 09:51

기사 도구 모음

전날 1,180원대까지 치솟았던 원·달러환율이 24일 안정세를 찾고 있다.

이날 오전 9시17 현재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환율은 전거래일대비 2.90원(0.25%) 하락한 1,172.60원에 거래되고 있다.

원·달러환율은 전날 장중 1,186.40원까지 치솟으면서 1년여만에 1,180원선을 넘어섰다.

중국 부동산개발업체 헝다그룹의 유동성 위기설과 미 연준의 연내 테이퍼링 시사 등에 따른 우려가 확산되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정경준 기자]
전날 1,180원대까지 치솟았던 원·달러환율이 24일 안정세를 찾고 있다.

이날 오전 9시17 현재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환율은 전거래일대비 2.90원(0.25%) 하락한 1,172.60원에 거래되고 있다.

원·달러환율은 전날 장중 1,186.40원까지 치솟으면서 1년여만에 1,180원선을 넘어섰다.

중국 부동산개발업체 헝다그룹의 유동성 위기설과 미 연준의 연내 테이퍼링 시사 등에 따른 우려가 확산되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그러나 관련 위험에 대한 우려가 진정되면서 동시에 주요국 증시가 반등에 나서자, 다시 위험선호 투자심리가 회복되고 있는 모습이다.

정경준기자 jkj@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