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빚투'로 재미본 20대, "평생 10억 모을 수 있어요"

세종=양종곤 기자 입력 2021. 09. 24. 09:39 수정 2021. 09. 24. 13:14

기사 도구 모음

상당수 20대 직장인이 평생 10억 원을 모을 수 있다고 예상한다는 설문 조사가 나왔다.

24일 잡코리아가 17~23일 직장인 619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평생 모을 수 있다고 답한 평균 재산은 10억 원으로 나타났다.

2018년 조사 당시 6억7,000만 원 보다 49% 오른 10억 원을 기록했다.

2018년과 이번 조사 모두 부자의 기준은 평균 40억 원이라고 답해 평생 모을 수 있는 재산과 4배 차이가 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잡코리아 직장인 619명 설문
주식 광풍에 목표 재산 올라
부자 기준 40억..차이 여전
작년 6월 서울 한 대학에 마련된 공기업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 필기시험 고사장에 응시생들이 입실하고 있다./ 성형주 기자
[서울경제]

상당수 20대 직장인이 평생 10억 원을 모을 수 있다고 예상한다는 설문 조사가 나왔다.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전 동일 조사에 기록한 6억7,000만 원보다 3억3,000만원이나 올랐다. 코로나로 경기가 얼어 붙었지만, 20대가 주식 광풍이라고 불릴 정도로 재테크에 뛰어든 결과란 해석이 나온다.

24일 잡코리아가 17~23일 직장인 619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평생 모을 수 있다고 답한 평균 재산은 10억 원으로 나타났다. 2018년 잡코리아가 동일한 방식으로 조사한 당시 8억 원 보다 2억 원 올랐다.

특히 목표 재산 규모가 가장 크게 오른 연령대는 20대다. 2018년 조사 당시 6억7,000만 원 보다 49% 오른 1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20대가 적극적으로 재테크에 뛰어든 결과라는 분석이다. 619명 전체 응답자 가운데 430명이 재테크를 한다고 답했는데, 본인을 공격적인 투자형이라고 밝힌 비율은 20대가 31.2%(응답자 평균 20.7%)로 연령대 중 가장 높았다. 특히 이들 중 주식투자를 하는 비중은 59.7%로 응답자 평균 35.6%를 크게 웃돌았다. 20대 중에서 부동산에 투자하고 있다는 답변율은 0%였다.

하지만 직장인은 목표치만큼 벌어도, 부자가 될 수 없다는 인식이 컸다. 2018년과 이번 조사 모두 부자의 기준은 평균 40억 원이라고 답해 평생 모을 수 있는 재산과 4배 차이가 났다.

세종=양종곤 기자 ggm11@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