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데일리

"과거의 영광 되찾을까"..블리자드, '디아블로2:레저렉션' 출시

김정유 입력 2021. 09. 24. 09:45

기사 도구 모음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는 '디아블로2'의 리마스터 버전인 '디아블로2:레저렉션'을 공식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디아블로 2:레저렉션'은 최신 게이밍 하드웨어의 성능을 최대한 활용하도록 개발, 최대 4K의 해상도를 지원하며 전면적인 리마스터를 거친 7.1 돌비 서라운드 오디오를 채용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는 ‘디아블로2’의 리마스터 버전인 ‘디아블로2:레저렉션’을 공식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디아블로 2:레저렉션’은 최신 게이밍 하드웨어의 성능을 최대한 활용하도록 개발, 최대 4K의 해상도를 지원하며 전면적인 리마스터를 거친 7.1 돌비 서라운드 오디오를 채용했다.

총 27분 분량의 시네마틱 영상도 새로 만들며 고해상도 비주얼을 선보인다. 디아블로2 원작의 경험을 보존하는 것도 중요한 요소인만큼 게임의 ‘표면 아래’에선 2000년 당시와 동일한 계산과 게임 로직을 수행하는 오리지널 게임 엔진이 구동된다.

젠 오닐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공동 대표는 “디아블로2 레저렉션은 블리자드 역사상 가장 큰 사랑을 받은 게임 중 하나를 새로운 플레이어들에게 선보이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비케리어스 비전스가 블리자드에 합류해 명작 디아블로2에 새 생명을 불어넣은 팀을 구성할 수 있었던 것은 진정 영광스러운 일이었다”고 밝혔다.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와 사내 스튜디오 비케리어스 비전스에서 개발한 ‘디아블로2:레저렉션’은 ‘배틀넷’을 통해 플레이 가능한 윈도우 PC를 비롯해 엑스박스 시리즈 XIS, 엑스박스 원, 플레이스테이션5, 플레이스테이션4, 닌텐도 스위치 등으로 다시 태어난다.

플레이어는 진척도 공유 기능으로 플랫폼에 관계없이 게임 라이센스만 있다면 어디에서든 배틀넷 계정으로 접속해 자신의 캐릭터와 전리품을 사용할 수 있다.

‘디아블로2:레저렉션’에는 총 7가지 직업이 등장한다. 아마존, 야만용사, 강령술사, 성기사, 원소술사 등으로 각기 특색있는 게임플레이를 선사한다. ‘파괴의 군주’ 확장팩에 등장했던 드루이드와 암살자도 돌아올 예정이다.

3D로 새로 만들어진 영웅들은 최신화된 방어구, 의복, 피부 질감, 애니메이션 등을 선보인다. 게임 전체적으로 그래픽이 크게 향상됐다. 또 과거의 기억을 되살리는 것도 매우 간편하다. 버튼 하나만 누르면 최신 3D 그래픽과 오리지널 2D 경험을 자유롭게 오갈 수 있다.

한편, ‘디아블로2 레저렉션’은 단독(권장 소비자가 4만8000원)으로, 또는 디아블로 대악마 컬렉션(7만2000원)의 구성품으로 구매할 수 있다.

김정유 (thec98@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