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코로나 신규 확진 2434명, 역대 최다.. 추석 확산 현실화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9. 24. 09:48 수정 2021. 09. 24. 11:09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가 전날 대비 2434명 늘었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코로나 사태 이후 최다를 기록한 것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4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총 29만5132명이며, 이중 26만4492명(89.62%)이 격리해제됐다고 밝혔다.

해외 유입 확진자 수는 총 18명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으로 온 시민들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사진=조선일보 DB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가 전날 대비 2434명 늘었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코로나 사태 이후 최다를 기록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추석 연휴로 인한 확산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4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총 29만5132명이며, 이중 26만4492명(89.62%)이 격리해제됐다고 밝혔다. 위중증 환자는 309명, 사망자는 7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2434명(치명률 0.82%)이다.

신규 확진 중 국내 발생은 서울 903명, 경기 704명, 인천 140명, 대구 128명, 충남 75명, 대전 71명, 전북 62명, 충북 60명, 경북 45명, 강원 43명, 광주 42명, 경남 37명, 울산 30명, 부산 19명, 전남 17명, 세종 16명, 제주 14명이다.

해외 유입 확진자 수는 총 18명이다. 7명은 검역단계에서 발견됐고, 나머지 11명은 지역별로 서울, 경기 각 4명, 부산, 경북, 경남 각 1명으로 확인됐다.

유입 대륙별 해외 유입 확진자 수는 중국 외 아시아 11명, 아메리카 4명, 아프리카 2명, 오세아니아 1명 순으로 많았다.

사진=질병관리청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