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델타 변이 끝으로 코로나 대유행 없다"

최서윤 기자 입력 2021. 09. 24. 09:52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n차 유행'은 현재 델타 변이발 대유행이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이사를 맡고 있는 스콧 고틀립 전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이 말했다.

23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고틀립 전 국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백신 면역을 회피하는 변이 출현 등 예기치 않은 사태가 일어나지 않는 한 대유행은 이번이 마지막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콧 고틀립 현 화이자 이사·전 FDA 국장 CNN서 전망
팬데믹 아닌 엔데믹 될 것..백신 접종·방역수칙 준수는 여전히 중요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 출신으로 미국 제약사 화이자 이사를 맡고 있는 스콧 고틀립. © AFP=뉴스1 자료 사진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n차 유행'은 현재 델타 변이발 대유행이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이사를 맡고 있는 스콧 고틀립 전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이 말했다.

23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고틀립 전 국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백신 면역을 회피하는 변이 출현 등 예기치 않은 사태가 일어나지 않는 한 대유행은 이번이 마지막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가 팬데믹이 아닌, "더 지속적이고 풍토적인 위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올여름 같은 확산을 예방하려면 백신 접종률이 더 높아져야 한다. 인구의 80~85%까지 접종해야 확진 건수가 감소하고 확산 속도가 둔화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 성인의 코로나19 백신 1차 이상 접종률은 전체 76.7%다.

물론 델타 변이의 유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고틀립 전 국장은 "특히 날씨가 추워지면서 아직 다른 지역만큼 큰 타격을 입지 않은 (면역력 형성이 덜한) 북동부 지역에서 감염이 급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가 세계적 대유행병 팬데믹이 아닌 풍토병 엔데믹으로 변모하는 '위드 코로나'(With Covid19)의 미래도 조심스럽게 전망했다.

고틀립 전 국장은 "코로나바이러스는 계속해서 퍼질 것이지만, 지금처럼 심하진 않을 것이다…계절적 패턴으로 나타나 기본적으로는 또 다른 독감(독감보다는 더 병원성일 것이지만)처럼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이미 독감이 있는데 코로나19까지 돌면 그로 인한 질병과 누적 사망이 사회가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겨울을 맞아 더욱 환기를 자주 하고, 사무실 인구 밀도를 줄이며, 공공장소에서는 자발적으로라도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의 방역 수칙 준수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미국은 전 국민 백신 접종 이후 감염세가 진정되다 올해 여름부터 전염력 높은 델타 변이가 우세종이 되면서 확진이 급증했다.

존스홉킨스대 통계에 따르면, 전일 기준 미국의 지난 일주일간 일 평균 신규 확진자는 13만790여 명으로, 이는 6월 대비 11배 이상 높은 수치다.

미국 보건인적서비스부에 따르면 이날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관련 입원 환자는 8만6920명이며, 전국의 중환자실(ICU) 병상 점유율 80% 중 4분의 1 이상을 코로나19 환자가 차지하고 있다.

한편 미 FDA는 전일 65세 이상 고령층과 중증 질병 발병 위험이 높은 그룹, 업무상 감염 위험이 높은 직군 등에 대한 화이자 부스터샷(추가 접종)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미국의 누적 확진자는 4352만9195명, 누적 사망자는 70만2962명으로 두 집계 모두 세계에서 가장 높다.

sabi@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