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YTN

'해외 석탄발전' 공적 금융지원 중단 지침 다음 달 적용

이광엽 입력 2021. 09. 24. 10:03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새로 시작하는 해외 석탄발전 사업에 대한 공적 금융지원을 중단한다는 내용을 명시한 공식 지침을 마련했습니다.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신규 해외 석탄발전 공적 금융지원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다음 달 1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지침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월 기후정상회의에서 신규 해외 석탄화력 발전소에 대한 공적 금융지원 중단을 선언한 데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가 새로 시작하는 해외 석탄발전 사업에 대한 공적 금융지원을 중단한다는 내용을 명시한 공식 지침을 마련했습니다.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신규 해외 석탄발전 공적 금융지원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다음 달 1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지침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월 기후정상회의에서 신규 해외 석탄화력 발전소에 대한 공적 금융지원 중단을 선언한 데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이를 통해 국내 기업들에 탈석탄 정책 신호를 명확하게 전하고 전 세계적인 석탄발전 투자 중단 논의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한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상대국과의 경제·외교적 신뢰 관계와 사업 진행 상황 등을 고려해 인도네시아 자바 9·10호기, 베트남 붕앙2 등 이미 승인한 사업에 대한 지원은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YTN 이광엽 (kyup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