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교통사고 부상자 도우려던 의사..빗길에 미끄러진 차에 참변

한송학 기자 입력 2021. 09. 24. 10:25 수정 2021. 09. 24. 13:28

기사 도구 모음

추석 성묘를 다녀오던 의사가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부상자를 돕기 위해 자동차에서 내렸다가 다른 차에 치여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를 목격한 의사 이모씨(61) 는 자신의 차를 갓길에 세우고 부상자를 돕기 위해 사고 현장으로 갔다.

경찰은 "당시 사고 현장 목격자 등은 이씨가 의료인의 역할을 하려다 2차 사고를 당한 것 같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News1 DB

(진주=뉴스1) 한송학 기자 = 추석 성묘를 다녀오던 의사가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부상자를 돕기 위해 자동차에서 내렸다가 다른 차에 치여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23일 진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11시 53분께 진주시 정촌면 남해고속도로 순천 방면 진주나들목 인근에서 SUV차량이 가드레일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를 목격한 의사 이모씨(61) 는 자신의 차를 갓길에 세우고 부상자를 돕기 위해 사고 현장으로 갔다.

당시 사고차 탑승자들은 특별한 부상이 없어 이 씨는 자신의 차로 돌아오던 중 사고 현장 뒤편에서 달려오던 승용차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이씨를 받았다.

이씨는 출동한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은 "당시 사고 현장 목격자 등은 이씨가 의료인의 역할을 하려다 2차 사고를 당한 것 같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ha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