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새벽까지 술판' 현직 판사..강제추행 혐의 검찰 송치

신재현 입력 2021. 09. 24. 10:56

기사 도구 모음

방역수칙을 어기고 새벽까지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중 함께 있던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현직 판사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24일 30대 현직 판사 A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8일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에서 새벽 1시께 지인 6명과 함께 술을 마셨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경찰은 함께 술자리에 있던 한 여성이 A판사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새벽까지 지인 6명과 술판…성추행 신고
경찰, 현직판사 강제추행 혐의로 송치해
피해자, 귀가 후 "오해"라며 탄원서 작성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방역수칙을 어기고 새벽까지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중 함께 있던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현직 판사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24일 30대 현직 판사 A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8일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에서 새벽 1시께 지인 6명과 함께 술을 마셨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경찰은 함께 술자리에 있던 한 여성이 A판사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이후 피해자와 신고자는 경찰서로 이동해 피해 사실 진술서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귀가 이후 피해자와 신고자는 경찰에 '오해가 있었다', '피해를 안 입은 것 같다' 등의 탄원서 및 진술서를 경찰에 제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 같은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지난 8월19일 판사를 소환조사했다. 같은 달 15일에는 해당 사건의 참고인 2명을 불러 조사했으며 같은날 피해자 소환조사도 진행했다.

아울러 이들이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현장에 있던 7명의 명단은 관할 구청에 통보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