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윤석열, '청약통장 실언' 지적에 "결혼 늦어 신경 안 썼다"

안채원 기자 입력 2021. 09. 24. 11:01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집이 없어서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 보진 못했다"라는 토론회 발언과 관련해 "30대 중반에 직업을 가졌고 부모님 댁에서 부모님을 모시고 살고 있었는데다 결혼도 50세가 넘어서 했기 때문에 주택청약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는 해명을 내놨다.

윤 전 총장 대선 캠프는 24일 기자들에게 "어제 토론회 중 후보의 주택청약 관련 발언에 대해 문의가 많아 아래와 같이 그 취지를 설명드리니 보도에 참조해 주시기 바란다"며 이같은 내용을 공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3일 서울 강서구 ASSA빌딩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2차 방송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9.23/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집이 없어서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 보진 못했다"라는 토론회 발언과 관련해 "30대 중반에 직업을 가졌고 부모님 댁에서 부모님을 모시고 살고 있었는데다 결혼도 50세가 넘어서 했기 때문에 주택청약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는 해명을 내놨다.

윤 전 총장 대선 캠프는 24일 기자들에게 "어제 토론회 중 후보의 주택청약 관련 발언에 대해 문의가 많아 아래와 같이 그 취지를 설명드리니 보도에 참조해 주시기 바란다"며 이같은 내용을 공지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직업상 여러 지역으로 빈번히 이사를 다녀야 했던 것도 (주택청약을) 신경 쓰지 않은 이유 중 하나"라며 "(토론회 발언은) 그런 취지를 말씀드린 것"이라고 부연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23일) 열린 2차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 본 적 있나"라는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집이 없어서 만들어 보진 못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 등에선 윤 전 총장이 주택청약이 뭔지도 모르고 관련 공약을 발표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의 답변을 들은 직후 "집이 없으면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야죠"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안채원 기자 chae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