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일보

英 전문가 "코로나19, 최악 벗어나.. 내년 봄엔 감기처럼 될 것"

김경호 입력 2021. 09. 24. 11:02 수정 2021. 09. 24. 13:26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내년 봄에는 감기와 같은 수준이 될 것이라는 전문가 견해가 나왔다.

23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옥스포드 대학의 존 벨 교수는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영국의 코로나19 상황은 "최악을 벗어났고, 올 겨울도 넘길 수 있을 것"이라며 내년 봄에는 일반적인 감기와 같은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벨 교수는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포드 대학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참여한 전문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백신 접종자가 늘고 있는 것과 바이러스가 확산되면 약해지는 경향이 있기 때문
영국 노스웨스트 잉글랜드 거리.의 2021년 6월 16일 모습. AFP=뉴스1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내년 봄에는 감기와 같은 수준이 될 것이라는 전문가 견해가 나왔다.

23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옥스포드 대학의 존 벨 교수는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영국의 코로나19 상황은 “최악을 벗어났고, 올 겨울도 넘길 수 있을 것”이라며 내년 봄에는 일반적인 감기와 같은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벨 교수는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포드 대학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참여한 전문가다.

그는 코로나19가 일반적 감기처럼 될 것이라고 전망한 이유에 대해서는 백신 접종자가 늘고 있는 것과 바이러스가 확산되면 약해지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영국에서는 지금까지 16세 이상 82%가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받았으며 50세 이상은 3차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영국은 지난 7월 19일 방역조치를 해제한 후 일일 신규 감염자가 3만명 내외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백신 접종 효과로 사망자와 입원자 수는 크게 증가하지 않고 있다.

또 7월 규제 해제로 마스크 착용 의무도 없어진 데다 9월부터 새학기 시작으로 다시 감염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는 견해도 있었지만 현재 상황은 최악은 모면했다는 평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