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식당서 돌아다닌다고 자녀 머리채 잡은 40대父 집유

우장호 입력 2021. 09. 24. 11:20

기사 도구 모음

어린 자녀가 식당 안을 돌아다닌다는 이유로 머리채를 잡아 당기는 등 신체적·정신적 학대행위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아버지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제주지법 형사1단독 심병직 부장판사는 아동복지법위반(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A(46)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법원은 A씨에게 4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아동관련기관에 3년간 취업제한, 보호관찰을 받도록 명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법원 "죄질 가볍지 않지만, 범행 반성하는 점 고려"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어린 자녀가 식당 안을 돌아다닌다는 이유로 머리채를 잡아 당기는 등 신체적·정신적 학대행위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아버지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제주지법 형사1단독 심병직 부장판사는 아동복지법위반(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A(46)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법원은 A씨에게 4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아동관련기관에 3년간 취업제한, 보호관찰을 받도록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봄 제주 도내 한 식당에서 어린 피해자가 식당 안을 돌아다닌다는 이유로 머리채를 잡아 당긴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자신의 집에서 술을 마시던 중 손으로 피해자의 엉덩이를 꼬집고, 입으로 오른팔을 깨물어 멍이 들도록 한 것으로 조사됐다.

심 부장판사는 "아동학대범죄는 신체적·정신적으로 방어능력이 미약한 아동에게 심각한 피해를 야기하고 성장 단계에 있는 피해 아동의 자존감 형성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등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사건 범행의 경위 및 내용 등에 비춰 피교인의 죄질이 가볍지 않다"면서 "다만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며, 피고인의 건강이 좋지 않은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형량을 정했다"고 양형 사유를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1223@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