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YTN

생산자물가지수 '역대 최고'..10개월 연속 상승

염혜원 입력 2021. 09. 24. 11:2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8월 생산자물가지수 110.72..전달 대비 0.4%↑
생산자물가지수 역대 최고치..소비자물가 영향
농산물 2.1%·공산품 0.4% 오르며 지수 상승 견인
전력·가스·수도 1.1%↑ 음식점·숙박 0.5%↑
국내공급물가지수 0.9%↑..원재료 물가 3.2% 급등

[앵커]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가 오르며 10개월 연속 상승했습니다.

농산물과 공산품 중심으로 오르며 물가지수는 역대 최고치를 찍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염혜원 기자!

코로나 상황 속에 물가가 계속해서 오르고 있어서 걱정인데요, 지난달엔 얼마나 올랐습니까?

[기자]

한국은행은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가 한 달 전보다 0.4% 높은 110.72로 집계됐습니다.

지난해 11월부터 10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1년 전인 지난해 8월과 비교하면 코로나19 기저효과까지 반영돼 상승률이 7.3%에 달합니다.

생산자물가지수는 기업의 비용증가, 생산 원가와 관련된 지표인데요.

한 달 정도의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반영되는데, 8월 생산자물가가 뛴 만큼 9월 소비자물가도 상승할 것으로 보입니다.

농산물과 공산품을 중심으로 생산자물가지수가 많이 뛰었는데요.

농산물은 2.1%, 공산품은 0.4% 상승했습니다.

전력과 가스, 수도 부문도 1.1% 올랐습니다.

음식점과 숙박 업종이 0.5%, 운송업도 0.3% 상승했습니다.

세부 품목을 보면 폭염으로 인한 농축산물의 상승폭이 컸습니다.

시금치는 86%, 배추가 47%, 쇠고기 4.7%, 돼지고기는 3% 비싸졌습니다.

휴양 콘도 가격은 22.5%, 국내항공 13%, 국제항공도 2.4% 올랐습니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 역시 전월 대비 0.9% 올랐는데 특히 원재료 물가가 3.2% 뛰었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염혜원 (hyew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