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Biz

화물연대, SPC 삼립 청주공장 앞 이틀째 농성

김종윤 기자 입력 2021. 09. 24. 11:36 수정 2021. 09. 24. 14:09

기사 도구 모음

[화물연대 조합원 SPC 삼립 청주공장 앞 이틀째 농성 (청주=연합뉴스)] 화물노동자 권리보장을 위한 증차와 배송노선 조정 등을 요구하며 집단 운송거부에 들어간 민주노총 화물연대 조합원 300여명이 이틀째 청주시 흥덕구 송정동 SPC삼립 청주공장 앞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습니다.

화물연대 조합원들은 애초 SPC삼립 세종공장 앞 투쟁 결의대회에 참가할 예정이었으나, 세종시 50명 이상 집합 금지 행정명령 등에 막혀 이곳으로 집결 장소를 옮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합원 300여명 철야농성..배송차 진입 막으며 경찰과 몸싸움
[화물연대 조합원 SPC 삼립 청주공장 앞 이틀째 농성 (청주=연합뉴스)]

화물노동자 권리보장을 위한 증차와 배송노선 조정 등을 요구하며 집단 운송거부에 들어간 민주노총 화물연대 조합원 300여명이 이틀째 청주시 흥덕구 송정동 SPC삼립 청주공장 앞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습니다.

어제 오전 이곳에 집결해 철야농성을 벌인 광주, 대구, 경북지역본부 소속 조합원들은 24일 오전 7시께 샐러드 소스와 야채 배송을 위해 공장 안으로 들어가려는 화물차 19대의 진입을 막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진입로를 확보하려는 경찰과 조합원들이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고. 앞서 경찰은 전날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과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해산명령을 내린 상태입니다.

청주시도 전날 주최 측을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화물연대 조합원들은 애초 SPC삼립 세종공장 앞 투쟁 결의대회에 참가할 예정이었으나, 세종시 50명 이상 집합 금지 행정명령 등에 막혀 이곳으로 집결 장소를 옮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전날 강제 해산에 나서는 방안 등을 검토했으나 안전 문제 등을 고려해 일단 미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대구·전북·충북지역 6중대(450명)을 동원해 집회 현장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화물연대는 지난 2일 호남지역 빵과 재료 운송 거부에 들어간 뒤 15일 0시를 기해 전국으로 확대했습니다.

이들은 과도한 업무량을 개선하기 위한 증차와 배송노선 조정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조합원들은 대체 배송 차량 운행을 막거나 경찰과 몸싸움을 벌여 업무방해 등으로 입건됐습니다.

SPC그룹은 화물연대 요구가 물류 담당 계열사와 위·수탁 계약한 운수업체 노사 간 협의할 사안으로, 원청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경제를 실험한다~ '머니랩' [네이버TV]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 I&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