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단독]'화려한 집' 자랑한 조성은, 떼먹은 나랏돈 1억원 더 있었다

최훈민 기자 입력 2021. 09. 24. 11:36 수정 2021. 09. 30. 10: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33)씨가 ‘창업’을 앞세워 나라에서 빌린 뒤 갚지 않고 있는 돈이 기존 알려진 7000여만원 외에 추가로 1억원이 더 있었던 사실이 드러났다. 이런 가운데 조씨는 최근에도 이른바 ‘한예슬 조명’으로 알려진 1구당 500만원짜리 조명 등으로 화려하게 꾸민 자신의 집을 소셜미디어에 자랑했다.

조성은씨가 소셜미디어에 자랑한 자기 집 인테리어 사진. 사진에 보이는 2개의 조명 기구는 이른바 '한예슬 조명'으로 알려진 V사 상품으로, 조명전문점에서 개당 500만원 정도에 판매된다. /조성은 페이스북

2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는 조씨가 2015년 4월 설립한 ‘팔금황’이란 회사에 1억원을 대출해 줬다. 이 대출에는 기술보증기금(기보)이 연대 보증을 섰다. ‘청년창업특례보증’이란 프로그램을 이용해서였다. 이 대출은 조씨가 2017년 ‘올마이티미디어’라는 본인 소유의 다른 회사를 통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으로부터 빌린 뒤 갚지 않고 있는 7000만원과는 별개다.

조씨는 2015년 빌린 1억원 역시 갚지 않았다. 회계상으로 보면 기보가 2017년 6월 이 돈을 조씨를 대신해 중소벤처기업부에 갚은 것으로 나온다. 기보는 이에 따라 조씨에게 1억원을 받아야 할 채권을 갖게 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 돈에 대해 “채권 추심 중”이라고 밝혔다. 나라에서만 1억7000만원을 빌려 갚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렇게 빌린 돈으로 조씨는 방만하게 회사를 운영하며 흥청망청 돈을 쓴 것으로 조씨 소셜미디어에는 나와있다. 작년 조씨 블로그에 올라와 있다가 지금은 지워진 게시물을 보면, 조씨는 ‘법인 리스를 통해 벤츠를 구매했다’고 자랑했다.

조성은씨가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벤츠 차량 사진 /조성은씨 블로그

정부에 빌린 돈을 1억7000여만원도 갚지 않은 상황에서 조씨는 2019년 자본금 9억5000만원으로 ‘올마이티컴퍼니’라는 회사를 또 차리기도 했다.

과시도 계속됐다. 조씨는 지난해 말엔 서울 용산구 동자동의 고급 주상복합으로 이사한 뒤, 자신이 꾸민 실내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는데, 사진 속에는 ‘한예슬 조명’으로 유명한 조명 2구가 창가 근처에 배치됐다. 이 조명의 가격은 조명전문점 기준 개당 약 500만원에 육박한다.

조선닷컴은 조씨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했지만, 답을 듣지 못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