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물타기" vs "제2 조국사태".. '대장동 의혹' 특검으로 이어질까

백준무 입력 2021. 09. 24. 12:04 수정 2021. 09. 24. 12:24

기사 도구 모음

여야가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두고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야당이 특검 수사와 국정조사 수용을 압박하는 가운데 여당은 '물타기'라고 반박했다.

24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호중 원내대표는 "검·당 유착, 국기문란 고발사주 사건으로 지난 총선에 개입해 표를 도둑질하려던 윤석열 검찰과 국민의힘이 물타기를 위해 국정조사와 특검을 꺼내 들었다"며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왼쪽),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연합뉴스
여야가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두고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야당이 특검 수사와 국정조사 수용을 압박하는 가운데 여당은 ‘물타기’라고 반박했다.

24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호중 원내대표는 “검·당 유착, 국기문란 고발사주 사건으로 지난 총선에 개입해 표를 도둑질하려던 윤석열 검찰과 국민의힘이 물타기를 위해 국정조사와 특검을 꺼내 들었다”며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회는 민생을 다루는 곳이지 대통령 선거운동을 하는 곳이 아니다”라며 “정기국회를 정쟁으로 몰고 가려는 꼼수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장동 개발은 누가 한 것이냐. 그 몸통은 어디에 있느냐”며 국민의힘과의 연관성도 추궁했다. 그는 “(국민의힘) 신영수 전 의원의 동생은 수억원대 뇌물로 구속됐다. 원유철 전 의원은 화천대유 고문으로 재직하며 매월 900만원을 타갔다고 한다. 곽상도 의원은 화천대유 소유주와 친분이 있다고 평소 밝혔고 그 아들은 화천대유에 채용돼 7년간 근무했다”고 지적했다.

또 “적어도 공당이라면 내부 의혹자에 대해 먼저 자체 조사를 하고 국정조사든 특검이든 이야기를 꺼내는 것이 순리”라고 지적했다.

이날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민주당이 더이상 숨기고 버티면 제2의 조국사태를 겪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각종 의혹은 이번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가 종합 비리세트의 완결판임을 증명하고 있다”며 “진실을 감추고 물타기에 급급한 이 지사는 즉각 사과할 것을 정중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진실 규명은커녕 쉬쉬하며 덮기에만 급급하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부동산 비리 사건에서도 봤던 민주당의 이런 태도는 국민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며 “국민의힘 게이트라면 민주당과 이재명 지사가 더 적극적으로 특검과 국정조사를 하자고 하는 게 이치에 맞지 않나”라고 되물었다.

백준무 기자 jm10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