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전북 이틀간 94명 확진..산발적 감염 이어져

김민성 입력 2021. 09. 24. 13:51

기사 도구 모음

전라북도는 어제부터 오늘 오전 1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94명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별로는 전주가 50명으로 가장 많았고, 군산·익산이 각각 9명, 부안이 8명으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군산에서는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대구 지역 유흥주점에 갔던 베트남인 5명이 확진됐습니다.

김제 요양시설에서도 요양보호사와 입소자가 각각 1명씩 추가 확진돼 누적 환자가 11명이 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라북도는 어제부터 오늘 오전 1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94명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별로는 전주가 50명으로 가장 많았고, 군산·익산이 각각 9명, 부안이 8명으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전주의 한 연기학원에서는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군산에서는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대구 지역 유흥주점에 갔던 베트남인 5명이 확진됐습니다.

김제 요양시설에서도 요양보호사와 입소자가 각각 1명씩 추가 확진돼 누적 환자가 11명이 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역학 조사를 벌여 확진자들의 세부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