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술자리 파동' 전·현직 프로야구 선수 검찰 송치

김철희 입력 2021. 09. 24. 14:09

기사 도구 모음

지난 7월 호텔에서 술자리를 가졌다가 적발된 뒤 동선을 숨긴 프로야구 선수와 일반인이 검찰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NC 다이노스 소속 선수 세 명과 전직 프로야구 선수 한 명, 일반인 여성 세 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NC 선수들은 지난 7월 5일 강남의 한 호텔 숙소에서 일반인 여성과 술자리를 가진 뒤 역학조사에서 동선을 숨긴 혐의를 받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7월 호텔에서 술자리를 가졌다가 적발된 뒤 동선을 숨긴 프로야구 선수와 일반인이 검찰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NC 다이노스 소속 선수 세 명과 전직 프로야구 선수 한 명, 일반인 여성 세 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NC 선수들은 지난 7월 5일 강남의 한 호텔 숙소에서 일반인 여성과 술자리를 가진 뒤 역학조사에서 동선을 숨긴 혐의를 받습니다.

함께 술을 마신 여성 두 명은 전날에도 전·현직 프로야구 선수 등과 함께 술을 마셨는데, 이 사실 역시 역학조사에서 숨긴 혐의를 받습니다.

앞서 강남구청은 이들이 역학 조사에서 술자리에 대한 정확한 언급을 피하거나 동선을 빠뜨렸다고 보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