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서울 재택치료 누적 923명.."강남 3구가 절반 이상"

이상순 입력 2021. 09. 24. 14:09

기사 도구 모음

서울에서 시행 중인 재택치료는 지역별로 강남 3구가 과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서울시에 따르면 21일 기준으로 서울의 재택치료 대상 누적 환자는 923명이며, 이 중 강남구 305명, 서초구 95명, 송파구 72명 등 강남 3구가 51.1%를 차지했습니다.

자가치료 대상자 중 강남 3구의 비중이 높은 이유는 주거 여건 등을 이유로 시설 격리치료를 받지 않고 자가 치료를 희망하는 환자가 많기 때문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에서 시행 중인 재택치료는 지역별로 강남 3구가 과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서울시에 따르면 21일 기준으로 서울의 재택치료 대상 누적 환자는 923명이며, 이 중 강남구 305명, 서초구 95명, 송파구 72명 등 강남 3구가 51.1%를 차지했습니다.

재택치료는 확진자가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 대신 자택에서 치료 받는 것으로, 2월부터 만 12세 이하의 무증상·경증 환자나 돌봄이 필요한 자녀를 둔 환자를, 8월부터는 성인 일부를 상대로 시행하고 있습니다.

자가치료 대상자 중 강남 3구의 비중이 높은 이유는 주거 여건 등을 이유로 시설 격리치료를 받지 않고 자가 치료를 희망하는 환자가 많기 때문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이상순 (s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