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자막뉴스] "가축 몰듯 난민 쫓아내는"..미국 백악관의 입장은?

YTN 입력 2021. 09. 24. 14:1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뒤로!"

말에 올라탄 미 국경 순찰대가 아이티 난민에게 돌아가라고 소리 지릅니다.

말을 공격적으로 몰며 고삐를 채찍처럼 휘두르기도 합니다.

지난 18일 텍사스주 국경지대에서 불법 이민자를 단속하던 중 마치 가축을 몰듯 위협하는 영상이 퍼지자 백악관은 초당적인 비난을 받았습니다.

[맥신 워터스 / 미국 연방 하원의원 (민주당) : 우리가 목격한 건 노예제도 당시보다 더 나쁩니다. 카우보이들이 다시 고삐를 잡고 흑인들, 아이티인들에게 채찍질하며 이들을 물속으로 밀어뜨렸습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외국인 혐오' 정책을 이어간 거라며 당장 이들의 추방을 멈출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백악관은 순찰대의 행동이 잘못됐다고 시인하면서도 일부 개인의 일탈로 규정했습니다.

[젠 사키 / 미 백악관 대변인 :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 모두와 마찬가지로 그 영상을 보고 충격을 받았어요. 우리는 그런 비인간적인 대우를 용납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에 대한 조사가 빨리 마무리되기를 바랍니다.]

공화당 소속인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바이든의 '친이민 정책' 때문에 불법 이민자가 몰려들었다며 바이든 행정부가 치러야 할 전쟁을 텍사스가 대신 처리하고 있다고 맹비난했습니다.

[그레그 애벗 / 미국 텍사스 주지사 : 세계가 지금 목격하는 것은 바이든 행정부의 개방된 국경정책입니다. 이는 전 세계 이민자를 끌어모으고 있습니다.]

애벗 주지사는 국경 지대에 치안용 차량 수백 대를 줄지어 세워 '강철 장벽'을 만들기도 했습니다.

리오그란데강 인근 난민 규모는 바이든 행정부 들어 평균 4백 명대에서 만4천 명까지 급증했습니다.

도저히 감당이 안 되자 바이든 행정부는 앞서 공중보건에 관한 연방법 42호를 이유로 이들을 돌려보낼 계획을 밝혔습니다.

이는 전임 트럼프 행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이유로 이민자를 즉각 추방하는 근거로 활용했던 것인데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이를 이용해 난민을 추방한 횟수가 올해 70만 건이라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영상편집: 한수민

자막뉴스: 이형근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