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데일리

전국순회 중인 하이트진로 두꺼비, 이번엔 창원으로

김보경 입력 2021. 09. 24. 14:13

기사 도구 모음

하이트진로의 9번째 선택은 창원이었다.

하이트진로는 어른이 문방구 '두껍상회 창원점'을 오픈한다고 24일 밝혔다.

창원 두껍상회는 9월 25일부터 11월 7일까지 총 44일동안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창원 두껍상회는 120여종의 하이트진로 굿즈 판매를 비롯해 △SNS 이벤트 △주말 한정판 럭키박스 이벤트 △요일별 뱃지 이벤트 △쏘맥자격증 발급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두껍상회 창원 가로수길에서 9월25일부터 11월7일까지
1년여간 9개 도시에서 소비자와 소통

[이데일리 김보경 기자] 하이트진로의 9번째 선택은 창원이었다.

(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는 어른이 문방구 ‘두껍상회 창원점’을 오픈한다고 24일 밝혔다. 두껍상회는 국내 주류 최초 캐릭터샵으로 지난해 8월 서울에서 첫 오픈 이후, 부산, 대구, 광주, 전주, 인천, 강릉, 대전을 거치며 전국을 순회하고 있다.

창원 두껍상회는 9월 25일부터 11월 7일까지 총 44일동안 만나볼 수 있다. 창원 핫플레이스인 가로수길(창원시 의창구 외동반림로)에서 매일 12시~20시까지 운영된다. 미성년자 출입은 제한된다.

이번 창원 두껍상회는 120여종의 하이트진로 굿즈 판매를 비롯해 △SNS 이벤트 △주말 한정판 럭키박스 이벤트 △요일별 뱃지 이벤트 △쏘맥자격증 발급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특별히 창원을 지역 연고지로 하는 프로 야구단 ‘NC 다이노스’ 한정판 두꺼비 피규어를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두꺼비 스타일링 콘테스트 입상 작품을 전시해 다양한 볼거리도 제공한다.

스마트 웨이팅 시스템을 통한 대기시간 최소화 및 비대면 체온 체크와 QR 체크인, 개인용 1회용 장갑 제공 등 코로나19 안전수칙도 철저히 준수해 진행된다.

앞서 대전 으능정이 문화거리에 오픈한 두껍상회는 24일까지 운영한다. 행사 기간 내 누적 기준 약 1만2000명 이상이 두껍상회를 방문했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서울 두껍상회를 시작으로 1년여동안 9개의 도시에서 진로와 테라를 사랑해주시는 소비자분들과 함께 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소비자가 직접 체험하고 공감할 수 있는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김보경 (bkkim@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