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문화일보

볼보도 채식주의.. "2030년부터 신차에 동물 가죽 사용 중단"

김선영 기자 입력 2021. 09. 24. 14:20 수정 2021. 09. 24. 14:23

기사 도구 모음

스웨덴 볼보자동차가 오는 2030년까지 자동차의 내장재 등에 동물 가죽을 사용하는 것을 중단할 계획이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볼보자동차는 글로벌 트렌드 예측 기업 더 퓨처 래버러토리와 함께 보고서 '컨서스 디자인(의식있는 디자인)의 부상'을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5년까지 내장재 25% 재활용·바이오 소재로 지속 가능한 소재·디자인 활용 목표

스웨덴 볼보자동차가 오는 2030년까지 자동차의 내장재 등에 동물 가죽을 사용하는 것을 중단할 계획이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볼보자동차는 글로벌 트렌드 예측 기업 더 퓨처 래버러토리와 함께 보고서 ‘컨서스 디자인(의식있는 디자인)의 부상’을 발표했다. 볼보자동차의 동물 가죽 사용 중단 방침은 가죽 산업을 둘러싸고 제기되는 동물 복지 논란에 대한 소비자 우려를 인식한 데 따른 것으로, 시판 중인 ‘C40 리차지’ 전기차를 시작으로 전기차 업체로 전면 전환할 예정인 2030년까지 전 차종에 적용할 계획이다. ‘컨서스 디자인’이란 기업과 디자이너, 조직이 장기적 관점에서 지속 가능하며 순환적인 접근 방식으로 완성한 디자인을 말한다.

볼보자동차는 이를 위해 2025년까지 페트(PET)병 같은 재활용 물질에서 추출한 섬유나 와인 코르크 마개 등 재활용이나 바이오 기반 물질로 내장재의 약 25%를 대체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볼보자동차의 디자인 책임자인 로빈 페이지는 “소비자들의 눈높이가 바뀌고 구매 물품이나 패션 습관에 변화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소비자들은 재료의 원천에 더 관심을 두고 기후변화와 영향에 더 신경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 통신은 아우디, BMW, 랜드로버, 테슬라 등이 옵션으로 가죽이 없는 차량을 팔고 있기는 하지만 가죽을 전혀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힌 자동차 브랜드는 거의 없었다고 전했다.

김선영 기자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